컨텐츠 바로가기
68012204 1072021051068012204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6180000

"나보다 먼저 갈 것 알았지만" 이효리가 고백한 순심이 이야기…'동물농장' 시청률 9%[TV핫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먼저 세상을 떠난 반려견 순심이와 이효리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졌다.

9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와 그녀의 반려견 순심이와의 이별 이야기가 그려졌다. 10년 전 한 유기 보호소에서 만나 효리의 가족이 된 순심이는 지난 겨울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그리고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는 순심이와의 시간을 온전하게 추억하기 위해 순심이와 가장 오랜 시간을 함께 보낸 제주에서의 신혼집을 다시 찾았다.

봉사활동을 갔던 안성 평강공주 보호소에서 처음 만난 순심이는 다른 동물들과 떨어져 항상 혼자 있었다고 했다. 다른 동물들로부터 공격을 당해 혼자 있을 수밖에 없었던 순심이. 그러나 마침 유기견을 돕는 화보 촬영을 하는 기회가 생겼을 때 같이 촬영을 하기 위해 왔던 4마리의 유기견 중에 순심이가 있었다. 촬영 전 강아지들의 건강 상태를 살피던 중 순심이가 이미 한 쪽 눈 실명에 자궁축농증이 심한 상태였다고는 것을 알게 되었고, 촬영 대신 수술이 진행됐다. 수술이 끝난 순심이를 다시 보호소에 보낼 수 없어 효리는 순심이와 함께 살기로 결정했다.

효리는 자신의 에세이에서 순심이와의 기막힌 인연에 대해 적었는데, 사실 순심이는 첫 번째 보호소에서 안락사가 결정되었으나 한 봉사자의 극적 구조로 안성보호소로 보내져 3년을 보냈고, 그렇게 효리를 만나게 된 것이었다. 효리는 그렇게 기가 막힌 운과 타이밍이 잘 맞아떨어져 서로를 만날 수 있게 됐다고 회상했다.

순심이는 효리 바라기였다. 입양된 후 자신의 모든 시간과 시선을 효리를 바라보고 효리의 옆에 있기를 바랐었다고. 언제나 돌아보면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순심의 눈빛에 효리 역시 바쁜 스케줄과 웬만한 촬영장에 순심이를 데려가는 등 가능한 모든 시간과 공간을 순심이와 함께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10년 전 촬영했던 동물농장에서도 순심이는 효리의 배 위에서 편안하게 자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떠나기 며칠 전부터 곡기를 끊기에 ‘아, 이게 진짜 끝이구나’를 예감하고 순심이와의 매 순간을 영상에 담아 기록했다. 순심이와 함께 있었던 순간, 매 순간 매 공간 순심이와 함께 있는 것을 남겨 추억을 하고 싶어서. 그리고 2020년 12월 23일 새벽 5시 반. 시끄러운 부분 하나도 없이 고요하게 순심이는 떠났다고 했다. 반려동물의 시간의 흐름은 인간의 그것과는 달라 반려동물과 가족이 된다는 것은 필연적으로 이별까지도 함께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효리 역시 순심이를 입양할 때부터 ‘언젠가 갈 텐데, 나보다 먼저 갈 텐데’하고 늘 생각했지만, 생각하는 것과 진짜 가는 건 달랐다고 눈물지었다.

효리는 순심이를 입양하고 본인의 삶에 있어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없이 부풀어져 있던 자신의 인생에 순심이가 찾아오면서 중요하지 않은 것들을 쳐내고 제일 중요한 ‘사랑’만 남길 수 있었던 것은 순심이가 효리에게 준 기적 같은 일이라고 털어놨다.

이효리는 순심이와의 지난 10년을 회상하며 순심이가 남겨준 것과 순심이로 인해 변화한 것들을 고백했다. 순심이로 인해 많은 깨달음을 얻고 배웠다는 이효리의 담담한 내레이션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효리는 이날 순심이와 함께 시간을 보냈던 공간에서 지금 남아있는 반려견들과 함께 순심이의 사진을 보며, 그때를 추억하고 있는 남은 자들의 시간을 보여줬다. 그것만으로도 순심이에 대한 그리움은 충분히 전달됐다는 평이다.

한편, TV 동물농장의 '이효리와 순심이 1편'은 평균 시청률은 9.0%, 분당 최고 시청률은 9.9%(수도권 가구 기준, 닐슨 코리아)를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