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1250 0232021051068011250 08 0803001 itscience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04532000

SKT, 국립중앙극장·웨이브와 전통공연 활성화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SK텔레콤은 국립중앙극장, 콘텐츠웨이브와 전통 공연을 5G 기반의 멀티뷰 영상 콘텐츠로 제작해 방송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서 김창현 SK텔레콤 미디어서비스혁신팀장(사진 오른쪽부터)과 국립극장 강성구 공연전시부장, 이희주 콘텐츠웨이브 대외협력실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SK텔레콤은 국립중앙극장, 콘텐츠웨이브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통 공연 활성화와 5G 콘텐츠 확보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SK텔레콤은 국립극장이 기획하는 다양한 전통 공연을 5G?인공지능(AI) 등 첨단 ICT 기술들을 활용, 디지털 영상 콘텐츠로 제작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인 ‘웨이브(Wavve)’와 SK브로드밴드의 모바일 서비스인 ‘모바일 Btv’를 통해 무료로 선보일 예정이다.


3사가 선보일 디지털 영상은 첨단 IT 기술들을 통해 ▲ 특정 악기의 소리나 연주자를 선택해 시청할 수 있는 멀티 뷰·멀티 오디오 ▲ 다양한 각도에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멀티 앵글 ▲해설 영상 및 연주자 인터뷰 등으로 구성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공연 현장에 카메라 14대, 마이크 40대를 배치해 최소 5개이상의 앵글과 출연진의 표정 및 숨소리까지 생생하게 영상에 담을 계획이다. 또한 분할 화면, 4배 확대 기능 등을 제공해 그동안 놓치기 쉬웠던 장면들도 볼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재광 SK텔레콤 미디어사업지원그룹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전통공연의 활성화는 물론, 고객들에게 5G 기반의 전통공연 감상이라는 새로운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호 국립중앙극장 극장장은 “고품질 공연실황을 시공간적 제약에 구애받지 않고 익숙한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편리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단순한 업무협력을 넘어 공공예술기관과 민간 기업이 전통 예술의 저변 확대를 위해 한데 뜻을 모았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전통공연과 웨이브의 만남을 계기로 더 많은 분들이 문화공연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