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1080 0242021051068011080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4088000

문자도 ‘보내기 취소’ 가능해진다…통신3사, ‘채팅+’ 기능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채팅플러스. 통신3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문자메시지도 카카오톡처럼 보냈던 메시지의 삭제가 가능해진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메시징 서비스(RCS) ‘채팅+(채팅플러스)’의 신규 기능으로 ‘메시지 보내기 취소’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통신 3사가 함께 서비스하는 채팅플러스는 기존 문자메시지 서비스(SMS/MMS)가 진화한 서비스로, 스마트폰에 앱 형태로 기본 탑재돼 있다.

고객들은 채팅플러스를 통해 △최대 100명 그룹대화 △최대 300MB 대용량 파일전송 △선물하기 △송금하기 △읽음확인 등의 기능을 별도 소프트웨어 추가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에 새로 추가한 메시지 보내기 취소 기능은 상대방의 메시지 읽음 여부와 관계없이 메시지 발송 5분 이내에 한해 사용할 수 있다.

메시지 보내기 취소는 메시지를 2초간 누를 때 나타나는 보내기 취소 버튼을 눌러 이용할 수 있다. 상대방에게는 ‘보내기 취소된 메시지 입니다’라는 문구가 표시된다.

채팅플러스의 메시지 보내기 취소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단말은 삼성전자의 갤럭시 S21 시리즈이며, 통신 3사는 서비스 가능 단말을 차례로 확대할 예정이다.

채팅플러스는 새로 선보인 ‘메시지 보내기 취소’ 기능 외에도 5MB 이하의 파일(사진, 동영상 등)과 메시지 전송 시 별도 데이터 차감 없이 문자를 주고받을 수 있게 개선했다.

지난 2월부터는 고객들이 편리하게 의사를 표현할 수 있도록 ‘공감’과 ‘답장’ 기능도 제공하고 있다. 공감은 이모티콘으로 상대방의 메시지에 쉽고 재미있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기능이고, 답장은 이미 지나간 개별 메시지에 댓글을 달아 편하게 대화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이다. 해당 기능은 안드로이드 11을 사용하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용 고객이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한편 4월 말 기준 채팅플러스 가입자는 통신 3사 합산 2749만명으로, 서비스 가능 스마트폰은 69개 기종(삼성전자 54개, LG전자 15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