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0935 0562021051068010935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03674000

“아들 있고 남편도 있어요… 저는 GS25 포스터 디자이너입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혐 논란 캠핑 이벤트 포스터 기획한 디자이너 입장글 올려

세계일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국내 편의점 프랜차이즈 업체 GS25가 극단적 페미니즘을 상징하는 듯한 ‘손가락’ 이미지 때문에 큰 타격을 입은 가운데, 문제의 캠핑 이벤트 포스터를 만든 디자이너가 억울하고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디자이너는 정중한 사과와 함께 절대 어떤 ‘사상’을 가지고 해당 포스터를 디자인한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지난 9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GS25 디자이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인터넷 커뮤니티는 가입 시 자신의 ‘회사 이메일’로 인증해야 이용할 수 있어 글쓴이가 실제 GS25 소속이거나 관련됐을 가능성이 높다.

자신을 GS25 디자이너라고 소개한 A씨는 “저는 아들이 있고 남편이 있는 평범한 워킹맘으로 남성 혐오와는 거리가 멀고 어떤 사상을 지지하지도 않는다”고 했다.

그는 가장 먼저 “이번 일로 불편을 겪은 고객분들, 피해를 본 많은 경영주(가맹점주)분들, 현장에서 밤낮으로 노력하는 OFC(영업관리)들과 비슷한 직군으로 인해 오해받아 피해를 본 디자이너들에게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현재 상황이 너무나 커져서 더는 되돌릴 수 없는 지경에 이른 것 같아 더 큰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진심에서 글을 올린다”고 운을 뗐다.

A씨는 “더 일찍 제 진심을 전달하고 싶었으나 회사에서는 이런저런 내부사정과 개인신상 보호를 이유로 저를 드러내지 말라고 하셨다”면서 “저 혼자의 독단적인 행동이 더 큰 피해를 가져올까 봐 나서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그간 침묵했던 이유도 전했다.

A씨는 이번 캠핑 포스터 논란과 관련해 회사 내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했다.

A씨는 극단적 페미니즘 ‘메갈’을 상징하는 손 모양과 소시지 이미지에 관해 “캠핑이벤트는 육류가공품을 구매하면 캠핑용품을 주는 이벤트”라며 “육류가공품이 중심이다 보니 디자인을 할 때, 소시지를 당연히 생각했다. 지난해 11월 사용한 소시지 일러스트가 있어 그때 쓴 소시지를 가져와 동일하게 타이틀 위에 소시지를 얹히는 방법을 사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손의 이미지가 메갈이나 페미를 뜻하는 손의 표식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억울해했다.

또한 문제가 된 문구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에 대해선 “행사 담당자가 준 문구”라며 “페이지가 어색하지 않도록 오른쪽 줄 맞춤을 하다 보니 해당 논란이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A씨는 이런 사태에 관해 “건전한 사상을 가진 회사의 임직원들이 홍보를 위해 만든 이미지가 메갈이나 페미의 상징으로 찍히고 있는 상황이 답답하다. 해당 문제에 대해 회사 측에서 작업 컴퓨터를 모두 조사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된 경위는 이번 일로 인해 더이상 피해 보는 분들이 없길 바라는 마음이 제일 크다”면서 “또 회사에서 보여주는 사과의 글이 충분한 설명이 되지 않는 점이 너무나 안타깝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A씨는 “회사에서는 개인정보나 신상 보호라는 명분으로 자꾸 저를 드러내지 못하도록 했지만, 저로 인해 오해를 사고 있는 다른 디자인팀 다른 디자이너분들 소식을 듣게 됐다”면서 “더이상 이 일로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글을 쓰게 됐다. 디자이너 ‘신상캐기’를 멈춰주시라”고 거듭 호소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달 1일 GS25는 ‘캠핑가자!’ 경품 증정 이벤트 포스터를 게재했는데, 온라인 공간에서 해당 포스터 ‘손가락과 소시지’ 그림과 문구가 ‘남성 비하’, ‘남성 혐오’라는 비난이 빗발쳤다.

특히 포스터에 적힌 영어 문구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의 각 단어 마지막 글자를 조합하면 남성 혐오 커뮤니티인 ‘메갈리아’를 암시하는 ‘메갈(megal)’이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포스터 하단에 삽입된 ‘달과 별 디자인’은 한 대학의 여성주의 학회 마크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GS 측은 문제가 된 포스터 수정했다가 결국 삭제했다.

그런데도 논란이 잦아들지 않고 불매운동으로까지 번지자 조윤성 GS리테일 대표는 지난 4일 가맹점주 게시판에 “디자인 요소에 사회적 이슈가 있는 부분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논란 발생 후, 심도 있는 검토와 즉각적인 대응이 부족해 고객들에게 예상치 못한 상처와 불편을 드리게 된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GS25 논란은 온라인상에서 ‘숨은 메갈(리아) 찾기’ 움직임으로 확산되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와 패션 업체 무신사 등도 자사 관련 이미지에 메갈을 뜻하는 손가락 등이 등장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해당 업체들이 관련성을 부인하며 사과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GS25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