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0091 0232021051068010091 03 0303004 economy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0689000

네덜란드, 세계 최대 규모 탄소 포집·저장 설비에 2조7000억원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로테르담 항만 [사진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네덜란드 정부가 로테르담항에 들어설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 포집·저장 설비에 20억유로(약 2조7000억원)를 지원한다고 주요 외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설비는 대형 석유회사 로열 더치 셸과 엑슨모빌 컨소시엄이 지어서 2024년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포집해 비어있는 북해의 네덜란드 가스 저장소에 저장하는 설비로 로테르담 산업단지의 탄소가스 배출량을 약 10%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


셸과 엑슨모빌 등 관계사들은 지난 1월 네덜란드 정부에 보조금 지원을 요청했고 당국의 허가가 떨어졌다고 밝혔다. 다만 외신은 정부로부터 보조금 지원에 대한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네덜란드는 유럽에서 국민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높은 국가 중 하나다.


네덜란드 정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배출량보다 55% 줄일 계획이다.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1990년보다 24.5% 적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