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9805 0372021051068009805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99075000

김종인에 “세게 붙어” 조언 들은 김웅, ‘송파갑 양보’ 승부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권 도전’ 김웅 “대표직, 다선 포석 아냐”

“송파갑, 다음 총선 때 ‘퓨처 메이커’에게”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초선 당권주자인 김웅 의원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에서 김 전 비대위원장을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초선으로 당 대표 출마 뜻을 굳힌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필요하면 차기 총선에서 현 지역구인 서울 송파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승부수를 던졌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 대표 자리는 다선을 위한 포석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오직 변화만이 국민의힘에 승리를 가져다줄 수 있다”며 “하지만 자신을 희생하지 않는 변화는 누구도 믿어주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을 희생하려는 각오가 아니면 이번 전당대회에 나오는 것은 맞지 않다”며 “(송파 주민들이)양해해주시면 다음 총선에서 송파갑은 ‘퓨처 메이커’(청년) 중 한 명이 대표할 수 있는 곳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은 모두의 내일을 함께 만들 정당으로, 지금이 아닌 내일을 위해 싸워야 한다”며 “우리의 내일은 미래 세대”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김웅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지난 총선 때 우리 당은 퓨처 메이커란 이름으로 청년들을 험지로 내몰았다. 그리고 지금, 그들이 어디에 있는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며 “이제 우리는 퓨처 메이커들에게 약속을 지켜야 한다. 우리 당 청년들에게도 지켜지지 않는 약속은 그 누구도 믿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믿음을 얻는 방법은 자기희생 뿐”이라며 “저는 송파에 살고 싶어 송파에서 출마했다. 저의 정치적 자산은 빛나는 송파뿐이지만, 당의 미래를 이끌겠다는 사람은 자신의 정치적 자산을 청년들에게 양보해야 한다”고도 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7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났다. 김 위원장은 김 의원에게 “당 대표가 돼 우리 당의 정강정책을 실천하라”며 “누군가의 계파 꼬붕(수하)이라는 말을 듣지 않도록 자기만의 정치를 하라. 지금까지는 너무 얌전했다. 세게 붙어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