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7601 1082021050968007601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62980000

'광자매' 최대철♥홍은희 뺨 세례…결국 집안 싸움 됐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오케이 광자매' 윤주상과 이상숙이 각각 최대철과 홍은희의 뺨을 때렸다.

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16회에서는 이철수(윤주상 분)가 지풍년(이상숙)에게 분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철수는 배변호(최대철)가 불륜을 저질렀다는 것을 알았고, 아이까지 낳았다는 말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이철수는 배변호의 회사로 향했고, 배변호를 보자마자 뺨을 때렸다.

이광식(전혜빈)은 "이러다 폭행죄로 끌려가면 아버지만 힘들어요"라며 만류했고, 오탱자(김혜선)는 "말리지 마. 이런 새끼는 개망신 당해야 돼"라며 부추겼다.

이철수는 "밥만 먹으러 다닌다며. 식당 여자랑 그때부터 저기했던겨? 우리 광남이 죽는 꼴 보고 싶어?"라며 분노했고, 배변호는 "잘못했습니다"라며 고개 숙였다. 이후 이광남(홍은희)은 가족들에게 배변호와 이혼했다고 고백했다. 게다가 배변호는 무리한 투자로 인해 금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월급까지 압류되고 있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변호는 "어떻게 하든 당신 불쌍하게 안 만들어. 이 집만은 당신 주려고 했는데 미안하다"라며 약속했고, 이광남은 가족들 몰래 고시원으로 이사했다.

이후 이광식은 우연히 이광남이 고시원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광식은 "언니가 왜 여기 있어? 재산 분할 안 했어? 위자료는 어쩌고"라며 추궁했다.

이광남은 "그냥 모른 척해 줘. 너희 형부 전부터 투자한 게 있는데 작년에 코로나 때문에 엉망 됐대. 집도 잡혔고 월급도 차압 당한다고"라며 오열했다.

이광식은 "그래서 입 싹 닫고 이런 데다 언니 내쫓은 거야?"라며 물었고, 이광남은 "아니야. 받았어. 삼천사백 얼마인데. 얼마인지 모르겠다"라며 털어놨다. 이광식은 "나쁜 새끼. 짐 싸"라며 다그쳤고, 결국 이광남을 오봉자(이보희)의 빌라로 데려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광식은 오봉자와 오탱자(김혜선), 이광태(고원희)에게 자초자종을 설명했고, 화가 난 네 사람은 곧바로 배변호에게 달려갔다. 이광남은 배변호에게 '얼른 피해요'라며 문자메시지를 남겼다.

마침 신마리아(하재숙)가 도시락을 챙겨 배변호의 사무실에 방문한 상황이었다. 신마리아는 육탄전을 벌이다 집으로 돌아갔고, 지풍년에게 사정을 전했다. 지풍년은 끝내 이광남의 식구들을 만났고, 말싸움 끝에 이광남에게 손찌검했다.

이철수는 배변호에게 따귀를 날렸고, "누구든 내 새끼 건드리기만 해. 아닌 건 아닌겨"라며 경고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