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8634 0022021050967998634 04 0401001 world 7.0.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23228000

"끄떡없다" 입속에 살충제 '쏴-'…힌두교 수행자 돌연 사망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힌두교 '영적 지도자'(guru)를 자처하며 입속에 살충제를 뿌리는 영상으로 유명해진 이 와얀 머르따.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입을 벌리고 입속에 살충제를 분사하는 기이한 행동을 보이며 "나는 끄떡없다"고 과시하던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힌두교 수행자가 돌연 사망하자 그 원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8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발리섬 짐바란에 거주하며 힌두교 '영적 지도자'(guru)를 자처했던 이 와얀머르따(I Wayan Merta)가 지난 2일 사망했다.

그는 파리·모기·바퀴벌레 등 해충을 잡는 살충제를 흔들어 보인 뒤 수십 초씩 웃는 얼굴로 입속에 분사하는 기괴한 행동의 영상을 온라인에 올려 화제로 떠오른 인물이다. 이 영상은 SNS를 통해 전 세계로 퍼져나갔고, 그가 사용한 살충제 '바이곤'(Baygon)까지 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그가 지난 2일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그의 사인을 '잦은 살충제 흡입이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가족들은 즉각 부인했다. 가족 측은 "살충제를 분사하는 동영상은 2년여 전에 촬영된 것"이라며 "그 뒤로 가족들이 말려서 더는 살충제를 입에 분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침대에서 떨어져 바닥에 쓰러져있는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며 "사망진단서에도 사인이 심장마비로 적혔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