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7480 0292021050967997480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17260000

야노시호, 173cm 늘씬 몸매..추사랑도 170cm 넘겠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일본 톱 모델 겸 추성훈의 아내 야노 시호가 넘사벽 아우라를 뿜어냈다.

야노 시호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화보컷 여러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그는 롱 스커트로 매혹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다.

1976년생으로 올해 46살이 된 야노 시호지만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미모다. 요가로 다져진 늘씬한 몸매와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환상의 시너지 효과를 이룬다.

한편 유도 선수 출신 추성훈은 2001년 일본으로 귀화해 2009년 1월 야노 시호와 결혼했다. 이들 부부는 딸 추사랑과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원년 멤버로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는 하와이로 이주해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