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6807 0232021050967996807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07600000

오세훈 '메시지 비서' 발탁된 취준생 유튜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씨의 몰락' 만든 취준생 유튜버, 吳 시장 비서로

사실상 유튜브 채널 폐쇄 상태

아시아경제

오세훈 서울시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내로남불' 아닌가요?", "채용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데 왜 논란이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대 유튜버 A씨를 메시지 비서로 영입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A씨는 과거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문 씨'라고 지칭하는 등 보수 성향이 강한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A씨를 '극우 성향'이라고 지적하며 적절치 않은 인사 채용이라고 비판한다. 반면 메시지 비서직은 별도의 자격조건이 필요하지 않은 별정직인 만큼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A씨가 극우 성향은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최근 유튜버 A씨를 별정직 공무원 8급에 해당하는 메시지 비서로 채용했다. 메시지 비서는 시장 연설문과 축전, 축사 등 시장실에서 발표하는 메시지의 초안을 잡고 수정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취업준비생이었던 A씨는 비서로 발탁되기 전 업무 경력은 따로 없었으나,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 시장의 선거 캠프에서 시민후원회장을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A씨가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는 점이다. 시장실에서 발표하는 글의 초안 작성을 담당하는 만큼 메시지 비서의 정치적 중립성은 무엇보다 중요한데, 자칫 어느 한쪽으로 기울 수 있다는 지적이다.


A씨는 그간 보수 유튜버로 활발히 활동해왔다. 구독자 수 약 2만3000여명을 보유한 그는 ▲문씨의 몰락 ▲윤석열! 문씨한테 소송건다?! 피고로 전락하는 문씨? ▲월정원전 조작 사건! 문씨의 몰락이 시작됐다 ▲난리난 문의 페북 댓글창! 요동치는 민심! ▲우리나라 완전 호구 됐다는데요? 등의 제목으로 영상을 올린 바 있다. 또 A씨는 일부 영상에서 문 대통령을 '문씨'라고 지칭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사진=친여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친여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등에서는 A씨를 '극우 성향'이라고 지적하며 이번 인사 채용이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한 누리꾼은 "비서가 시장 sns를 관리한다면 앞으로 어느 정도 권한에 따라 파급력과 논란이 있겠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 역시 "황당하다. 이 사례 때문에 극우 유튜버들이 한 자리 차지하려고 더 열심히 활동하겠다", "어이가 없다. 별정직이야 선출직 성향에 따라간다는 건 알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선은 지켜야 한다", "극우 성향 채용은 저쪽에선 당연한 거라 그렇다 치고, 아무 사회 경험도 없는 어린 백수를 연설문 작성하는 비서관으로 채용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번 인사가 '내로남불'이라는 비판도 있었다. 오 시장이 방송인 김어준 씨를 향해서는 정치적 편향성에 대해 지적했으면서 보수 성향이 강한 인사를 채용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한 누리꾼은 "본인 성향에 맞는 사람을 채용하는 것은 자치단체장 고유 권한이니 뭐라고 할 말은 없다. 하지만 김어준한테 정치적 편향성을 지적하면서 이런 채용을 하면 내로남불 아니냐"고 지적했다.


아시아경제

오세훈 서울시장/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메시지 비서직이 별도의 자격 조건 없이 채용될 수 있는 별정직인 만큼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있다. 별정직은 특정한 업무나 주로 비서 등 보좌 업무를 수행하는 공무원으로, 대개 단체장 선거캠프 출신들이 많다. 또 별정직은 별다른 채용 공고 없이도 임용이 가능하며 일반직 공무원의 계급에 상당하는 보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장인 정모(29)씨는 "문 대통령을 '문 씨'라고 표현한 게 논란이 될 만큼 큰 사안인지 모르겠다"라며 "또 별정직은 별도의 자격 없이 채용할 수 있는 거다. 결국 인사 채용 과정에서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는 건데 왜 논란이 되는 건지 모르겠다"고 했다.


또 다른 직장인 이모(25)씨 또한 "별정직은 시장 가까운 곳에서 보좌해야 한다. 정치색이 다른 사람을 채용하는 것도 모순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A씨는 유튜브에서 문 대통령을 언급했다가 유튜브로부터 경고를 뜻하는 이른바 '노란딱지'가 붙어 그 이후 '문씨'라고 지칭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란딱지'는 선정성과 폭력성, 정치적 편향성 등 유튜브 운영 기준에 어긋나는 영상 콘텐츠에 붙는 경고 표시다.


논란이 커지자 A씨는 결국 유튜브 채널을 사실상 폐쇄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에 올렸던 영상 콘텐츠를 모두 비공개 및 삭제 조치했고, 유튜브 채널 이름과 프로필 사진 등도 삭제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에 "A씨가 극우 성향은 아니다"라며 "청년 입장에서 청년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면 더 전달력이 있으리라 판단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