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0663 0042021050867990663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4 YTN 67421892 false true false false 1620433016000 related

이슈 해외서 수상한 스타들

'오스카 여우조연상' 윤여정, 오늘(8일) 금의환향...코로나19 여파 인터뷰 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스카' 승전보를 울린 배우 윤여정이 금의환향했다.

윤여정은 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청사를 통해 입국했다. 현장에는 윤여정의 입국 현장을 취재하기 위한 많은 매체가 몰렸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별다른 인터뷰 없이 조용히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앞서 소속사 측은 "코로나19로 상황이 엄중하다는 점으로 인해 윤여정과 의논 끝에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폐를 끼치지 않고 조용히 진행하고 싶다는 윤여정의 의중을 살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윤여정은 귀국한 후 컨디션 회복을 최우선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빠른 시간 안에 활동을 재개할 것임을 예고했다.

윤여정은 소속사를 통해 "여우조연상 수상 순간이 아직도 생생하고, 여전히 설레고 떨린다. 무엇보다 같이 기뻐해주고 응원해준 많은 분들로부터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아, 몸 둘 바를 모를 정도로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덕분에 수상의 기쁨이 배가 되고, 하루하루 정말 행복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한 바 있다.

더불어 "정이삭 감독, 스티븐 연, 한예리, 앨런 김, 노엘 조를 비롯한 모든 '미나리' 팀과 함께해서 반갑고 좋은 시간이었다. 미국에서의 한 장면 한 장면을 잊지 못할 거 같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여정은 "코로나 19라는 엄중한 상황에 피해가 가는 것을 바라지 않는 마음으로 부득이하게 비공개를 부탁드리는 점,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국내 언론 매체들에 죄송한 마음이다"며 "일단 컨디션을 회복한 후 다시 이야기 나눌 수 있기를 희망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를 남겼다.

영화 '미나리'에서 할머니 순자 역을 연기한 윤여정은 지난달 26일(한국시간)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배우 최초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gshn@ytnplus.co.kr)
[사진제공 = 후크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