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8822 0292021050867988822 05 0507002 sports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99780000

19일 만의 경북고 선후배 리턴 매치, 이번에도 후배가 웃었다 [오!쎈 대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대구, 손찬익 기자] 19일 만의 리턴 매치. 원태인(삼성)과 박세웅(롯데)이 투수전의 묘미를 제대로 보여줬다.

원태인과 박세웅은 7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을 벌였다.

지난달 18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첫 대결에서 원태인이 7이닝 3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무실점으로 롯데 타선을 꽁꽁 묶었다. 시즌 2승째. 반면 박세웅은 6이닝 4피안타(2피홈런) 2볼넷 1탈삼진 3실점 호투했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이후 19일 만에 장소를 옮겨 맞대결을 벌인 결과 이번에도 원태인이 웃었다. 원태인은 7이닝 5피안타 3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시즌 5승째.

원태인은 1회 2사 후 전준우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지만 이대호를 중견수 뜬공 처리했다. 2회 2사 1루서 김준태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얻어 맞았다. 중견수 박해민-유격수 이학주-포수 김민수의 환상적인 중계 플레이로 안치홍의 홈 쇄도를 막았다.

3회 마차도, 정훈, 손아섭을 삼자범퇴 처리한 원태인은 4회에도 전준우, 이대호, 한동희 모두 땅볼로 유도했다.

원태인은 5회 1사 후 장두성의 내야 안타와 폭투로 2사 3루 위기에 몰렸고 마차도의 좌전 안타로 1점을 내줬다. 6회 손아섭, 전준우, 이대호를 가볍게 범타로 유도한 원태인은 7회에도 한동희, 안치홍, 장두성을 꽁꽁 묶었다.

반면 박세웅은 이번에도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고배를 마셨다.

한편 삼성은 롯데를 4-1로 꺾었다. 3회 김민수의 좌월 솔로 아치로 선취점을 올렸다. 롯데는 5회 마차도의 좌전 적시타로 1-1 균형을 이뤘다. 삼성은 7회 1사 1,3루 상황에서 이학주의 스퀴즈 번트 때 3루 주자 김지찬이 홈을 밟으며 2-1로 앞서갔다. 8회 김호재와 강한울의 연속 적시타로 승부르 결정지었다.

삼성은 8회부터 필승조를 가동했다. 우규민과 오승환이 1이닝씩 순삭하며 승리를 지켰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