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8493 0292021050767988493 05 0507002 sports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93840000

'다승 단독 1위' 원태인, "커브 주요 구종으로 던진 게 통했다" [오!쎈 대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대구, 이대선 기자]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무사에서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이 역투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 라이온즈 투수 원태인이 다승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원태인은 7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롯데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5피안타 3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시즌 5승째.

원태인은 팀 동료 뷰캐넌, LG 수아레즈, 두산 미란다를 제치고 다승 부문 단독 1위에 등극했다. 삼성은 롯데를 4-1로 꺾고 주말 3연전 첫 대결을 승리로 장식했다.

원태인은 “경기 전 (김)민수 형이 ‘네가 원하는 공을 던져 보라' 고 했다. 지난 롯데전에서 슬라이더를 많이 던졌고 효과가 좋았기 때문에 롯데 타자들이 대비를 해왔을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던진 커브가 괜찮아 주요 구종으로 승부했고 상대 타자들이 적극적으로 승부를 걸어온 덕에 긴 이닝을 효과적으로 막은 것 같다. 또 형들의 수비가 많은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원태인은 또 “트레이닝 파트에서 관리를 잘해주고 계셔서 최상의 컨디션으로 투구하고 있다.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허삼영 감독은 “선발 원태인이 오늘도 최고의 피칭을 보여줬다. 2회 박해민, 이학주, 김민수의 홈 송구 플레이가 오늘 승리의 발판이 된것 같다. 7,8회 타자들의 집중력도 좋았다. 어제 침체됐던 분위기가 반전될 수 있었다.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승리의 공을 돌린다”고 말했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