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8036 0292021050767988036 05 0507002 sports 7.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89280000

'원태인 다승 선두&김민수 데뷔 첫 홈런' 삼성, 롯데에 4-1 승리 [대구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대구, 이대선 기자]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무사에서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이 역투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이 원태인의 호투를 앞세워 롯데를 제압했다.

삼성은 7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선발 원태인은 7이닝 1실점으로 시즌 5승째를 거두며 다승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강민호 대신 선발 마스크를 쓴 김민수는 데뷔 첫 홈런을 터뜨렸다.

삼성은 김상수(2루수)-구자욱(우익수)-피렐라(좌익수)-오재일(1루수)-박해민(중견수)-이원석(1루수)-강한울(3루수)-김민수(포수)-이학주(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롯데는 정훈(1루수)-손아섭(우익수)-전준우(좌익수)-이대호(지명타자)-한동희(3루수)-안치홍(2루수)-장두성(중견수)-김준태(포수)-마차도(유격수)로 타순을 짰다.

삼성은 3회 1사 후 김민수의 선제 솔로포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1사 주자없는 가운데 첫 타석에 들어선 김민수는 롯데 선발 박세웅에게서 좌월 솔로포를 빼앗았다. 비거리는 130m. 롯데는 5회 2사 3루서 마차도의 좌전 안타로 1-1 동점에 성공했다.

삼성은 7회 1사 1,3루 찬스에서 이학주의 스퀴즈 번트로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삼성은 추가 득점이 필요했던 8회 김호재와 강한울의 연속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

삼성 선발 원태인은 7이닝 5피안타 3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시즌 5승째. 8회 우규민, 9회 오승환이 1이닝씩 깔끔하게 지웠다. 김민수는 선제 솔로 아치를 포함해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구자욱은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반면 롯데 선발 박세웅은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2실점 호투했으나 타선 침묵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