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7569 0182021050767987569 01 0104001 politics 7.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86116000

"남편 술먹다 죽고, 여자 바람나"…송영길, 기러기 가족 비하 사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 매일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기러기 가족'을 폄훼하는 발언으로 고개를 숙였다. 잇단 설화를 일으켜 지적을 받아왔던 송 대표가 취임한 지 채 일주일도 되지 않아 또 구설에 오른 것이다.

송 대표는 7일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을 통해 "국제학교 유치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기러기 가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이날 전남 나주시 한전공대 설립 부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 영어 하나 배우려고 필리핀, 호주, 미국으로 애들을 유학 보내고 자기 마누라도 보내서 부부가 가족이 떨어져 한다"며 "혼자 사는 남편이 술 먹다가 혼자 돌아가신 분도 있고 또 여자는 가서 바람 나서 가정이 깨진 곳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완전히 기러기 가족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으니 미국 가서 영어 배우지 말고 미국 같은 환경을 여기 한국에 만듭시다"고 제안했다.

이 같은 송 대표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은 기러기 가족 폄훼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가족과 떨어져 살아야 하는 이들의 아픔을 보듬지는 못할망정, '술 먹는 남자', '바람 피는 여자' 운운하며 비하 발언을 쏟아낸 송 대표의 인식이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소 폭파,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때의 부적절한 발언에 이어 또다시 국민들 가슴을 후벼팠다"며 "사과는 당연한 거지만, 쉽사리 고쳐지지도 않고, 또 앞으로도 계속될 집권 여당 대표의 부적절한 언행을 들어야 할 국민들이 걱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