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7490 1252021050767987490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25 MBC 0 true true false true 1620385603000

경찰 출동했는데도…멈추지 않은 택시기사 폭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서울 시내 도로 한복 판에서 20대 남성이 60대 택시 기사를 마구잡이로 폭행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심지어 현장에 경찰이 출동한 이후에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는데, 체포된 이 남성은 조금 전 구속 됐습니다.

김지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5일 밤 10시 반 쯤, 서울 신림동의 한 도로.

택시 한 대가 뒷문이 열린 채 정차해 있고 60대 택시 기사가 길바닥에 쓰러져 있습니다.

검은 반팔티를 입고, 양팔과 등에 문신이 있는 20대 남성이 기사에게 다가가더니 얼굴을 때리기 시작합니다.

마스크도 쓰지 않은 이 남자는 분이 풀리지 않는 듯 주먹으로 마구 내리칩니다.

주변 시민들이 "그만 때려"라고 소리쳤지만 폭행은 계속됐습니다.

[택시기사]
"아아아악"

택시 기사는 정신을 잃은 듯 축 늘어집니다.

남성은 중앙선 너머, 차가 쌩쌩 달리는 도로 위에서도 폭행을 이어갔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순찰차가 등장하고 나서도 무자비한 폭행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목격자]
"도로 쪽으로 계속 때리면서 (폭행)하더라고요. 그러니까 지나가는 차가 빵빵거리면서‥경찰이 오기 전 한 1분 정도까지는 계속 반응도 안 하시고 맞으시더라고요."

택시 기사를 폭행한 가해자는 20대 남성 박 모 씨.

경찰 조사에서 박 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택시 안에 구토를 했고 기사가 나무라자 화가 나서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피의자가 술 마셨대요. 술 냄새도 났고요."

현장에서 박씨는 폭행을 말리려는 시민도 때리고, 경찰에게도 침을 뱉으며 저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택시 기사는 치아가 깨지고 뒷머리가 찢어져 병원에 입원했고, 현재까지 의식을 찾지 못한 상태입니다.

"왜 때리신 거에요?"
"피해자에게 할 말 없습니까?"
<…>

박씨는 폭행과 상해,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택시 안에서도 폭행이 있었는지 블랙박스를 수거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김지인입니다.

(영상취재: 나경운/영상편집: 김정은)

MBC 뉴스는 24시간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지인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