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6624 0362021050767986624 04 0402001 world 7.0.0-HOTFIX 36 한국일보 62441385 false true false true 1620380220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스가 日 총리, "코로나 긴급사태 31일까지 연장" 발표... 인도 입국자 대책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6일 총리 관저 앞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도쿄=EPA 지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교토현(京都県) 등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이달 11일까지 발령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선언을 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과 NHK가 보도했다. 아이치현(愛知県)과 후쿠오카현(福岡県)도 12일부터 대상 지역에 추가된다. 일본 정부는 7일 오후 5시부터 총리 관저에서 스가 요히시데(菅義偉) 총리 주재로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스가 총리는 회의에서 "긴급사태선언이 나온 후 도쿄와 오사카에서 사람의 이동이 크게 감소해 대책의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본다"면서도, "신규 감염자 수는 대도시를 중심으로 높은 수준으로, 오사카 효고 등지에서는 병상 압박이 계속되고 있다"고 선언 연장 이유를 설명했다.

선언 연장하지만 일부 대책 완화


선언은 연장되지만 구체적인 조치에는 변화가 있다. 지난달 25일 발령된 이번 긴급사태선언의 핵심인 음식점 등에서의 주류 제공 중지 조치는 유지되지만, 휴업을 요청했던 대형상업시설은 오후 8시까지 영업을 허용하고 스포츠도 무관중 경기에서 최대 5,000명까지 입장 가능하도록 변경된다. 다만 도쿄도는 자체적으로 백화점 등 대형상업시설에의 휴업 요청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NHK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인도와 인근 국가 입국자에 대해서는 호텔 대기 의무기간을 6일로 늘리기로 했다. 현재는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35개 국가에 대해서는 입국 후 총 14일의 자가격리 기간 중 3일만 호텔에 의무적으로 머물고 PCR 검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

전날 열린 각료회의에서는 선언 연장을 두고 의견 충돌이 컸다고 요미우리신문은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병상 수 부족과 중증자 수 증가 등 심각한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어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선 강했다. 하지만 경제적 타격이 크다는 반대도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스가 총리가 기간은 연장하되 대책을 일부 완화하는 쪽으로 절충안을 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오사카 등지서 병상 압박 지속... 요양시설 사망도 잇따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긴급사태선언으로 연휴 기간 사람의 이동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지만 지난해 동기 대비 도쿄 번화가인 긴자의 이동량이 2배 가까이 늘어나는 등 큰 효과는 없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연휴 기간 감염자 수가 일부 줄어든 것도 휴일이라 검사자 수가 줄었기 때문이란 지적이 나온다. 반면 중증 환자 수는 5월 들어 연일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며 5일 1,114명에 달했다.

특히 병상 부족으로 ‘의료 붕괴’ 현상마저 나타나고 있는 오사카 등 간사이(関西) 지역에선 노인요양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오사카부 가도마시의 한 요양시설에선 4월 중순 이후 입소자와 직원 등 최소 61명이 감염돼, 14명의 입소자가 사망했다. 고베시의 한 요양시설에서도 100명 이상 감염이 발생해 최소 1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밝혀졌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parisco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