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6595 0352021050767986595 01 0104001 politics 7.0.0-HOTFIX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79864000

모두 광주로…호남 표심 다지려는 여당, 다가가려는 야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 대표 및 최고위원들이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절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열흘여 앞둔 7일 여야 지도부가 나란히 광주를 찾았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방에서 여는 첫 최고위원회의 장소로 광주를 선택했고,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역시 역시 첫 지방 방문 일정으로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 뒤 광주 광역시당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민주당 대표로서 광주에 와서 인사드리게 돼서 감개무량하다”며 “광주 정신을 계승해 민주당을 발전시켜나가고 4기 민주정부 수립에 헌신하겠다는 다짐을 해본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최고위 현장에서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을 당 전략기획위원장에 임명한다는 발표도 했다. 호남 출신인 송 대표와 함께 이용빈 당 대변인도 광주 출신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광주는 민주당의 뿌리이며 등대와 같이 저희의 갈 길을 비추는 곳”이라며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통해 지역균형 뉴딜 역시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입법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한겨레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당직자 등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무릎 사과’ 뒤 처음으로 광주를 찾았다. 김기현 대표 대행은 “오월 민주영령님께 깊은 추모와 존경의 마음을 올립니다”라는 내용의 방명록을 남긴 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 대변인이던 윤상원 열사와 계엄군의 총을 맞아 사망한 초등학생 전재수군의 묘역을 찾아 묵념했다. 오는 10일에는 국민의힘 초선의원 10여명이 광주를 방문할 계획이다. 이날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5·18 묘지 참배 일정을 1시간 간격을 두고 잡아 동선이 겹치진 않았다.

이날 여야의 광주행은 최근 4·7 재보궐 선거를 계기로 변화 기류가 감지된 호남 민심을 끌어안기 위한 뜻이 담겨 있다. 민주당의 광주 방문은 전반적인 민심 악화 가운데 텃밭인 호남에서도 견고했던 지지세에 균열이 나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한국갤럽>의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지난 3월 4주째 광주·전라 지역에서 69%였던 국정운영 긍정 평가는 4·7 재보궐 선거 직후인 4월13~15일엔 49%로 주저앉았다. 광주가 지역구인 민주당의 한 의원은 “호남이 민주당에 대한 애정이 깊지만 높은 기대만큼 실망한 부분이 반영된 것 같다”고 말했다. 조진태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이날 <문화방송>(MBC) 라디오에 출연해 “광주와 호남 민심은 굉장히 유동적”이라며 “지난 보궐선거 이후 광주를 포함한 호남지역 젊은 세대들의 변화가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윤태곤 의제와전략그룹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호남 쪽에서 민주당에 대한 관심도가 낮아지는 흐름속에서 총리 후보자가 티케이(대구·경북) 출신인 것에 대해 민주당은 계속 광주에 신경을 쓰고 있다는 메시지를 줄 필요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미 지난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녹색 바람’으로 호남을 모두 내준 ‘트라우마’를 겪은 바 있다.

국민의힘이 계속 광주를 찾는 것은 호남을 외연 확장을 위한 교두보로 여기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호남이 보수 정당에 표를 몰아주진 않을지라도, 영남당의 틀을 벗어나 수도권으로 세력을 확장하고 중도층의 표심을 얻기 위해선 호남의 마음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김 대표 대행은 “지역·계층에 대한 우리의 관심도를 키우기 위한 첫 행보가 광주가 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송채경화 배지현 기자 khsong@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코로나19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