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6339 0232021050767986339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20379034000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이준석 "오세훈 새 메시지 비서, 능력 충분해…'극우' 표현 남용 말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누구보다 성실하고 영상 제작 감각 있어"

오 시장, 지난달 유튜버 A 씨 '메시지 비서'로 채용

文 대통령 비판 영상 다수 게재…"문씨" 지칭하기도

아시아경제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메시지 비서로 영입한 취업준비생 유튜버에 대해 "누구보다 성실하고 영상 제작 감각 있는 친구"라며 옹호하고 나섰다. 이 유튜버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유튜브 영상을 다수 제작하고, 문 대통령을 "문씨"라고 지칭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전 최고위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극우라는 표현을 남용할 필요 없다"라며 "캠프에서 같이 일했던 친구이고, 취업준비생이라는 것이 취업의 결격사유가 된다는 해괴한 순환논리를 적용하지 말았으면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 시장의 새 메시지 비서에 대해 "해당 직위와 업무에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라며 강조했다.


최근 자신과 '젠더 갈등'을 주제로 마찰을 빚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에둘러 언급하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진 전 교수를 "우주최강 변태 철학자"라고 지칭하며 비꼬아 비판했다.


아시아경제

오세훈 서울시장이 메시지 비서로 채용한 유튜버 A 씨가 자신의 채널에 게재한 영상. "국가부도를 대비하라", "대한빚국" 등 문구가 적혀 있다. / 사진=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문씨'라는 표현이 극우의 상징인가. 그분(진 전 교수)은 하루종일 성기 이야기만 하고 있는 분"이라며 "심지어 언론은 그 성기 관련 이야기를 헤드라인으로 달아서 기사를 내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복수 매체 보도를 종합하면, 오 시장은 지난달 보수 성향 유튜버 A 씨를 별정직 공무원인 메시지 비서로 채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시지 비서는 시장이 대내외적으로 발표하는 메시지 초안 작성 등 업무를 담당한다.


A 씨는 구독자 수 약 2만명가량을 보유한 유튜버로, 문 대통령과 현 정부를 비판하는 영상을 다수 제작해 게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영상 제목은 '윤석열! 문씨에게 소송 건다? 피고로 전락하는 문씨', '월성조작 사건! 문씨의 몰락이 시작됐다' 등 문 대통령을 '문씨'로 격하해 지칭하기도 했다.


한 영상에는 '국가 부도에 대비하라'는 취지의 경고 메시지가 들어가기도 했다. 이 영상 섬네일(Thumbnail·영상 대표 이미지)을 보면 "경고(warning)"라는 붉은 단어와 함께 "대한빚국", "국가부도에 대비하세요" 등 문구가 적혀 있다.


그러나 현재 A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했던 콘텐츠를 전부 삭제했기 때문에 영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할 수 없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