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5469 0182021050767985469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76736000

신임 산업부 장관, 취임식 빼놓고 반도체공장 달려간 까닭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신임 장관(사진)이 취임식도 생략하고 반도체 현장으로 달려갔다. 반도체 품귀현상 장기화로 산업계의 위기감이 커지자 현장 상황부터 직접 확인하겠다는 의지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세제지원 등 전폭적인 대책 마련을 예고했다.

문 장관은 7일 성남 판교 실리콘마이터스에서 시스템반도체 업계 간담회를 열고 "최근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이 정보기술(IT) 산업으로 확산되고,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국제 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위기감을 밝혔다. 그는 "반도체 산업 현황을 파악하고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장관 취임식도 생략하고 달려왔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이날 간담회에는 실리콘마이터스와 라온텍, 가온칩스, 알파솔루션즈, 모빌린트 등 국내 팹리스, 디자인하우스, 지식재산권(IP) 설계 기업 등 시스템반도체 기업이 참석했다.

문 장관은 반도체 투자 관련 재정·세제·자금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최근 차량용 반도체 부족 등 파운드리 공급 부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최첨단 선단 공정뿐만 아니라 8인치 파운드리 공정 투자에 대해 집중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팹리스 업계의 반도체 설계 인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반도체 계약학과를 확대하고 대학 내 정원 조정, 공동학과 개설, 혁신공유대학 확대 등의 대책도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시스템반도체 기업들은 정부에 전문인력의 양적·질적 확대, 연구개발(R&D) 투자 확대와 수요 연계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문 장관은 "설계지원센터가 위치한 판교에 AI반도체 설계지원센터 등 인프라스트럭처 시설을 더 보강하고 반도체 설계SW(소프트웨어) 무료 제공 등을 통해 판교를 팹리스 창업과 성장의 요람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조만간 발표되는 K반도체 벨트 전략에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을 담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주 중 발표될 K반도체 벨트 전략에는 기업이 반도체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시설 확충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일반과 신성장·원천기술 분야 이외에 별도 트랙을 만들어 R&D와 시설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2030년까지 1만7000명을 양성할 계획이었던 시스템반도체 인력도 늘릴 것으로 보인다.

신임 산업부 장관의 첫 방문지인 실리콘마이터스는 2008년 아시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디스플레이용 전력관리통합칩(PMIC)을 국산화했다.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