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3435 0512021050767983435 03 0304001 economy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72592000

KAI, 코로나 여파 지속에 1분기 영업익 전년比 87.3%↓(상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분기 영업익 84억원…시장 컨센서스 밑돌아

안현호 사장 "민수는 올해 바닥…내년부터 회복 기대"

뉴스1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 개발센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코로나19 후유증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90% 가까이 줄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8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7.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은 611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26.1% 감소하고, 당기순이익은 119억원으로 85.0% 감소했다.

이는 시장 컨센서스(실적전망 평균치)를 크게 밑돈 수치다. KAI의 부진한 실적은 코로나19 여파로 민항기체부품 사업 매출이 전년대비 절반수준으로 급감했기 때문이다. 보잉 및 에어버스의 공장가동 중단 등 항공기 생산이 계속 줄면서 기체부품을 납품하는 KAI가 직격탄을 맞았다.

아울러 지난해 1분기엔 국산 중형헬기 수리온의 국내 납품 정상화에 힘입어 전년동기(334억원)대비 약 2배(97.9%) 증가한 66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는데 이에 따른 기저효과도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KAI의 부진한 실적에 대해 안현호 사장은 취임 이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민수는 올해 사실상 바닥을 찍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해 목표는 협력업체들이 어려운 상황을 견뎌내 항공산업 생태계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사장은 "KAI는 국내 군수매출이 전체의 약 50%, 민수가 30% 나머지는 군수 수출"이라며 "코로나19로 출장을 가지 못하니 완제기 수출이 거의 제로가 됐다. 민수기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급감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내년 하반기부터는 에어버스 쪽 물량이 늘고, 2023년부터는 보잉 물량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백신의 영향으로 기존의 전망보다는 회복 시기가 조금 앞당겨졌다"고 설명했다.

증권가에서도 KAI의 중장기 성장성은 충분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기체부품 매출이 50% 급감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이에 따른 실적 부진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KAI가 CEO 비전 발표회를 통해 밝혔듯 국내 완제기와 인공위성 분야에서 메인 사업자임은 분명하다"며 "다만 대부분이 장기 성장 전략이어서 단기 실적엔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