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79232 0142021050767979232 02 0202001 society 7.1.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64600000

30대 여성 수면 내시경 후 그 남자에게 당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女 "남자 직원이 상체와 음부 주변 만졌다" 주장
당했다는 사실 수치스러워 경찰 신고
경찰 병원 내부 CCTV 확보해 수사 착수
해당 남성 부인 속 병원 "수사 최대한 협조"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그래픽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면내시경 검사를 받고 회복하던 중 남자 직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대의 이 여성은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성추행 피해 사실을 쓴 글을 게시했다.

오늘 7일 경찰에 따르면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이 사건을 놓고 수사에 착수했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30대 여성은 경남 창원에 있는 한 병원에서 수면으로 대장내시경을 받았다.

검사를 마친 여성은 신체 일부가 노출된 검진복을 입고 회복실에 누워있다가 남자 직원으로부터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마사지를 한다며 상의 안으로 손을 넣어 몸을 만지고 몸을 닦는다는 이유로 음부 주변을 만지다가 손가락을 넣는 등 추행했다는 것이다.

이 여성은 "치료와 관계없는 이상한 손길이라 느꼈다"면서 "당했다는 사실에 수치스러운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경찰은 병원 내부 CCTV 영상을 확인하고 피의자로 지목된 이 남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고소인 진술이 확인되면 준강제추행 혐의를 적용시킬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남성은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용역업체 소속 직원으로 1년 가량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은 업무 배제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경찰에 최대한 협조를 하고 사실 관계가 밝혀지면 그에 맞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추행 #경찰 #여성 #부적절 #신체접촉 #수면내시경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