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77618 1082021050767977618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61483000

이휘재 "탈모약 부작용, 아내 여자로 안 느껴져 모발이식 감행" (1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제 1회 모(毛)모임 총회가 열렸다.

9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개최한 제 1회 모(毛)모임 총회 현장이 공개된다. 녹화 스튜디오에는 개그맨 정준하가 찾아와 풍성한 이야기를 더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숙래, 김박 부부는 모(毛)모임 수뇌부로서 말끔하게 차려입고 연회장에 모였다. 회장 김학래는 격식을 갖추며 “신입회원 유치를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라고 밝혀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어 첫 번째 신입회원 후보인 개그맨 이상준이 등장했다. 수뇌부들은 이상준을 단상 위로 올려 강제 자기소개를 시켜 웃음을 안겼다. 또한 단체로 이상준의 모발을 진단하며 신입 후보의 혼을 빼놓고, 모(毛)모임 회원가입 계약서에 이상준의 사인을 받아냈다.

두 번째 신입회원 후보로는 이휘재가 찾아왔다. 마찬가지로 회원들은 이휘재에게 자기소개와 함께 회원가입 계약서에 사인 할 것을 종용했다. 이휘재는 “이런 자리인 줄 모르고 왔다”라고 창피해하며 도주를 시도했다. 하지만 이내 붙잡혀 모(毛)모임의 멤버로 합류했다.

이휘재의 '찐팬'인 김지혜는 그의 탈모를 안타까워하며 모발이식 계기에 대해 물었다. 이휘재는 “탈모약 부작용으로 아내가 여자로 안 느껴져 모발이식을 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탈모계 끝판왕 홍석천이 등장했다. 회원들은 홍석천을 열광적으로 반겼다. 마침내 홍석천까지 회원으로 가입하자, 모(毛)모임 총회 현장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다.

한편 이날 이휘재는 정준하의 모발이식 사실을 폭로했다. 스튜디오에서 해당 VCR을 지켜보던 정준하는 “사실 쟤 나올 때부터 심장이 벌렁벌렁했다! 이래서 나를 불렀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박준형은 이를 놓치지 않고 회원가입 계약서에 정준하의 사인을 받아내 웃음을 안겼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