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73232 0092021050767973232 05 0507001 sports 7.0.0-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51509000

초반 난조에도 꿋꿋이 버틴 '에이스' 류현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회까지 4실점 주춤

4회와 5회는 무실점으로 시즌 2승

뉴시스

[오클랜드=AP/뉴시스]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6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5이닝 6피안타(1홈런) 4실점 했으나 타선의 지원으로 팀이 10-4로 승리하며 2승째를 올렸다. 2021.05.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전반적인 컨디션은 좋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에이스답게 경기의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초반 난조를 딛고 안정을 찾은 류현진은 때마침 터진 타선 덕분에 승리까지 쟁취할 수 있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1홈런) 4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9-4로 앞선 6회말 교체된 류현진은 토론토가 10-4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시즌 2승(2패)째를 거뒀다.

총 투구수 91개 중 스트라이크는 58개였다. 체인지업이 31개로 가장 많았고 커터가 25개, 포심패스트볼이 24개로 기록됐다. 커브는 10개를 섞었고 싱커는 1개였다.

삼진 6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1개로 막았다. 평균자책점은 2.60에서 3.31로 올랐다.

지난달 26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도중 오른쪽 엉덩이 근육통을 호소해 부상자 명단에 올랐던 류현진은 11일 만의 등판에서 다소 어려움을 겪었다.

1회말 시작과 함께 첫 타자 마크 칸하에게 솔로 홈런을 헌납했고, 3회에는 2사 후 연속 적시타를 얻어 맞아 3점을 추가로 빼앗겼다.

무엇보다 류현진의 최대 장점인 제구가 말을 듣지 않았다. 3회 피안타 3개와 볼넷 1개는 좋은 날의 류현진에게는 쉽게 볼 수 없는 모습이었다. 무브먼트가 날카롭지 않은 공들이 가운데로 몰리면서 오클랜드 타자들의 좋은 먹잇감이 됐다.

3회까지 내준 점수만 4점. 게다가 류현진에게 이날 경기는 복귀전이었다. 이쯤에서 무너져도 크게 이상할 것이 없는 흐름이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4회 들어 오히려 구위를 회복했다. 제드 로우리-스티븐 피스코티-엘비스 앤드루스를 삼진 1개 포함 범타로 돌려세우면서 첫 삼자범퇴 이닝을 완성했다.

5회에는 수비 실책이라는 악재를 극복했다. 2사 후 라몬 로리아노의 평범한 땅볼 우전 안타를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뒤로 빠뜨리면서 3루 위기에 몰렸다.

다시 호흡을 가다듬은 류현진은 맷 올슨에게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 추가 실점 없이 선발 투수 최소 승리 요건인 5이닝을 채웠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경기 후 "류현진이 이렇게 날카롭지 않은 것은 오늘이 처음이었다. 제구가 좋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몬토요 감독은 "제구가 안 되면 대다수 선수들은 무너진다"면서 "그럼에도 류현진은 놀랍게 계속 승부를 잘했다"고 역경을 딛고 임무를 완수한 에이스를 칭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