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70515 0782021050767970515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78 이투데이 67905113 false true false false 1620347574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휴대폰 번호 바꾼 이유 밝혔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22) 씨의 친구 A 씨 측이 사건 발생 다음날 휴대전화 번호를 바꾼 이유를 밝혔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현 씨(50)는 A 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찾지 않고 사건 발생 하루 만에 번호를 바꾼 행동에 의문을 제기했다. 5일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한 손현 씨는 “(A 씨가) 본인의 휴대전화를 찾으려고 노력을 한 게 한 개도 없다”고 주장했다.

손 씨는 “상식적으로 (휴대폰이 없어지면) 전화해서 찾아봐야 하는데 우리 아들 휴대폰으로 자신의 휴대폰에 전화한 적이 없다”며 “휴대폰이 확실히 없어졌다는 것을 알고 있는 사람만이 (전화를) 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 발생) 그 다음날 (A씨와) 만났을 때 공기계를 사서 휴대폰 번호를 바꿨다고 하더라”며 “하루도 못 참고 휴대폰 번호를 바꾼다는 것은 자신의 휴대폰을 찾을 일이 없다는 이야기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날 A 씨 측 법률대리인은 한 매체를 통해 A 씨가 휴대전화를 잃어버리자마자 찾을 생각을 하지 않고, 번호를 새로 바꾼 게 아니라며 연락을 위해 어머니 명의로 임시 휴대전화를 개통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A 씨는 정민씨의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께 부모에게 자신의 휴대전화로 전화한 뒤 잠들었고, 1시간 뒤쯤 혼자 잠에서 깨 실수로 정민 씨의 휴대전화를 소지한 채 공원을 나갔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의 휴대전화 위치는 정민씨의 실종 장소 주변으로 파악됐고, 사건 당일 오전 6시 30분께 기지국과 연결이 끊긴 뒤 전원이 꺼졌다. 이후 A 씨의 휴대전화 위치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정민 씨가 A 씨의 휴대폰을 소지하고 있을 것이란 추측이 있었지만, 지난달 30일 정민 씨의 시신이 발견될 당시 소지품에는 휴대전화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4일과 5일 각각 발견된 아이폰은 A 씨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 씨의 휴대전화는 정민 씨의 숨지기 전 행적이 밝혀지지 않은 현재, 그의 사인을 규명할 유력한 증거로 꼽힌다.

[이투데이/이혜리 기자(hyer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