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257 0242021050767966257 03 0308001 economy 7.1.4-RELEASE 24 이데일리 60111573 false true false true 1620322120000

이슈 취업과 일자리

미국 실직자 팬데믹 이후 최소…백신 풀리자 고용 늘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주 미 주간 실업수당 청구 49.8만건

백신 확대→경제 정상화→일자리 증가

뉴욕 브로드웨이 문 연다…정상화 '박차'

이데일리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지난 3일(현지시간) 뉴욕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식점, 체육관 등에 적용했던 인원 제한 규정을 오는 19일부터 주 전역에서 폐지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출처=AP/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의 주간 실직자가 지난해 팬데믹 이후 처음 40만명대로 내려왔다. 꽉 얼어붙었던 고용시장이 조금씩 활기를 찾고 있다는 방증이다.

6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49만8000건으로 전주(59만0000건) 대비 9만2000건 감소했다. 팬데믹 이후 최소치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52만7000건)보다 낮았다. 블룸버그가 내놓은 전망치는 53만8000건이었다.

이는 백신 보급 확대에 따라 각종 영업 제한이 풀리면서 고용시장이 회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 내 18세 이상 성인 중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이는 전체의 56.7% 비중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인) 오는 7월 4일까지 미국 성인의 70%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최소 1회는 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백신 확대를 등에 업고 미국 전역은 경제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계 최대 도시인 뉴욕이 대표적이다. 뉴욕을 상징하는 브로드웨이는 오는 9월 14일부터 공연을 재개한다. 뉴욕은 이번달 19일부터 음식점, 체육관 등의 영업 규제를 폐지하기로 했는데, 브로드웨이까지 관객을 받는다면 사실상 팬데믹 이전 모습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CNBC는 “실업수당 건수가 50만건 아래로 떨어진 건 고용시장이 팬데믹 이전 수준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했다.

7일 나오는 미국 노동부의 고용보고서 기대감 역시 커지고 있다. 월가는 4월 미국의 비농업 신규 일자리가 100만명 안팎 급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아직 방심은 이르다는 분석도 있다. 팬데믹 이전으로 일자리 사정이 나아지려면 주간 실직자가 20만명 남짓까지 줄어야 해서다. 게다가 변이 바이러스 위험까지 도사리고 있다.

베스 앤 보비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미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실업수당 건수 감소는) 전반적으로 고용시장의 회복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팬데믹 직후인) 1년 전보다는 훨씬 낫지만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두 배 이상 많다”고 했다.

현재 수준은 오히려 역사상 최고치에 더 가깝다. 팬데믹 이전 주간 실업수당 신청 최대치는 2차 오일쇼크 때인 1982년 10월 첫째주 당시 69만5000건이었다.

이데일리

최근 5년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 추이. (출처=미국 노동부,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