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190 0102021050767966190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16148000

“111억원부터” 이명박 논현동 사저 경매로…檢 “벌금·추징금 환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 작년 뇌물 혐의로 징역 17년
벌금 130억, 추징금 58억 대법 확정
서울신문

횡령 및 뇌물수수 혐의로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출석 후 동부구치소로 재수감 된다. 2020.11.2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명박전 대통령의 논현동 사저.


검찰이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사저를 공매 매물로 넘겨 100억원이 넘는 벌금과 추징금 환수 조치에 나섰다.

6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이 구속 전 기거하던 서울 강남구 논현동 29번지 건물과 토지가 지난달 28일 경매 매물로 나왔다.

공고된 1차 입찰 기간은 6월 28일부터 30일까지로, 최저 입찰가는 111억 2600여만원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의 미납 벌금과 추징금 환수를 위해 압류한 논현동 사저를 캠코에 공매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18년 이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의 실명 자산과 차명재산에 대해 추징보전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를 일부 받아들여 논현동 사저, 부천공장 건물과 부지 등을 동결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 8000만원의 형이 확정됐다.
서울신문

회사 자금 횡령과 뇌물 수수 혐의 등으로 지난달 29일 대법원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이 확정돼 2일 오후 구치소로 재수감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앞에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과 정치인들이 모여 있다. 2020. 11. 2 정연호 기자tpgod@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재수감’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 2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를 실소유하면서 회사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이날 징역 17년이 확정됐다. 2020.10.2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서울동부구치소 수감 도중 기저질환 치료를 위해 50여일 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퇴원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그동안 수감됐던 동부구치소를 떠나 안양교도소에 수감될 예정이다. 2021.2.1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