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6318 043202105056793631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6244000

김용민 "대선출마 거론 시점서 유시민 기소…정치적 의도 의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한동훈 검사장 명예훼손한 혐의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재판에 넘긴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검찰권 남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소셜미디어에 유 이사장에 대한 대선 출마가 언급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기소된 것은 검찰의 정치적인 의도를 의심하게 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검찰개혁이 이루어져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유 이사장은 금융실명법상 '거래정보제공 사실 통보유예'가 돼 있는 사실 등을 근거로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라며, "수사기관의 계좌열람을 충분히 의심할 만한 사항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정부와 국가기관은 업무수행과 관련해 항상 국민의 감시와 비판의 대상이 돼야 하고, 명예훼손죄의 피해자가 될 수 없다"라며, "유 이사장은 한동훈 검사가 속한 검찰을 지칭하는 과정에서 검사 한동훈을 언급한 것이지 일반 시민으로서 한동훈을 언급한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한동훈은 채널A 기자와 공모해 유 이사장을 범죄자로 만들려고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라며, "검찰은 오히려 피해자에 해당하는 유 이사장에 대하여만 검찰권을 남용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한세현 기자(vetman@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