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991 037202105056793599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5077000

이재명 “세계여행비 1000만원”…野 “허경영 초월”·“선정적 낚시”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대학 안간 청년에 세계여행비 1000만원 지원” 제안

윤희숙 “비전도 책임도 없는 포퓰리즘…선정적 낚시할때냐”

이준석 “사탕발림 공약도 1000만원대…허경영 초월하나”

헤럴드경제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학을 안가는 청년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하자고 제안한데 대해 야권이 일제히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선정적 낚시”라고 지적했으며, 이준석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신) 전 최고위원은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에 비견할 만하다고 비꼬았다.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교육청,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고졸 취업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4년간 대학을 다닌 것하고, 4년간 세계일주를 다닌 것하고 어떤게 더 인생과 역량 개발에 도움이 될까”라며 “대학을 안가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준석 위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제 사탕발림 공약들도 단위가 기본이 1000만원대”라며 “어느 순간에 허경영씨를 초월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학 안 간 분들은 이 이야기 들으면서 모멸감을 느끼는 분도 있을 것이고 개탄할 분들이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헤럴드경제

이준석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연합]


‘나는 임차인’ 연설로 유명한 윤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맹목적인 진학을 유도하는 것도 문제지만, ‘무조건 대학 안가면 1000만원 준다’는 것 역시 비전도 책임도 없는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학력으로 임금차별을 하지 말자’는 화두에는 적극 찬성하지만, ‘4년간 일한 사람과 4년간 대학 다닌 사람 보상이 같아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구호 비슷한 발언은 심각한 자기모순이거나 시대를 읽지 못하는 식견”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졸과 고졸 임금차이가 어느 정도여야 하는지는 윤리적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한 나라 국가전략의 핵심, 교육수요와 공급의 문제”라며 “대졸자와 고졸자간의 보수차이가 과하면 분배와 통합을 해치지만, 인적투자를 권장하고 열정을 품게 하기 위해서는 적어서도 안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 지사의 말대로라면, 대학원 석사의 보수는 대졸자와 단 2년 경력만큼만, 박사는 5년경력 만큼만 차이나야 하나”며 “그렇게 쉽게 얘기할 주제가 아니다”고 단언했다.

이어 “우리의 교육은 ‘교육과 기술의 경주(The race between education and technology)’에서 패배하고 있다. 대학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한 뼈아픈 반성이 필요한 무거운 주제”라며 “‘대학 안가는 사람에게 세계여행용 1000만원’처럼 선정적인 낚시를 할 때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헤럴드경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 역시 “이미 대통령에 당선이라도 된 듯 세금 쓸 궁리 뿐”이라며 “청년 일자리 문제, 고졸 차별 대우에 대한 대책이라는 게 고작 세금으로 세계여행비 내 주자는 것이냐”고 맹비난했다.

박 부대변인은 “허경영 씨를 존경한다더니 정책마저도 허경영 씨를 벤치마킹하려는 것인가. 혹여 국가 예산을 자신의 쌈짓돈처럼 여기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이 지사는 뜬구름 잡는 소리로 청년을 현혹하지 말고 실현 가능한 대책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