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959 0012021050567935959 01 0108001 politics 6.3.1-RELEASE 1 경향신문 52825821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4940000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상륙

홍남기 총리대행,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선제적·과감한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강원도 영월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선제적이고 과감한 조치를 강조했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든 초동조치는 선제적이고 과감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농림축산식품부가 방역을 총괄하되 환경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등 관련부처도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내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것은 지난 10월 강원도 화천 농가에서 확진 사례가 나온 이후 7개월 만이다.

홍 총리대행은 농림축산식품부에 “발생 농장 돼지에 대한 살처분, 경기·강원·충북 지역 양돈농장 및 작업장의 가축과 종사자, 차량 등에 대한 일시 이동중지명령 등 초동 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 원인을 신속히 밝혀내 추가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하고, 관련 기관과 지자체의 긴밀한 협력하에 통제초소 및 거점별 소독시설 운영 점검 등을 철저하게 이행해 달라”고 했다.

홍 총리대행은 환경부에 대해서는 “발생농장 인근 2차 울타리와 중앙고속도로를 따라 설치한 광역 울타리를 점검·보강하라”며 “아울러 야생 멧돼지로 인한 바이러스 확산이 이뤄지지 않도록 폐사체 수거, 오염원 제거·소독 등에 인력과 장비를 집중 배치하라”고 밝혔다.

이어 “5월 가정의달 등으로 강원도에서 차량 이동이 늘어나는 점을 고려해 더 세밀하게 주변 양돈농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충북과 경기에서도 방역 상황을 다시 한번 점검해 달라”고 했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관계장관회의에 앞서 관련 부처에 초동 방역에 주력하라는 긴급 지시를 했다.

박은경 기자 yama@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