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836 0032021050567935836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4720000

차이잉원 '존 매케인상' 수상자로 선정…중국 "취소하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이 대만 총통 "대만 민주에 대한 국제사회의 중요한 인정"

(타이베이·선양=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차병섭 특파원 =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북미지역 국제안보포럼의 올해 '존 매케인상' 공공서비스 리더십 분야 수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차이 총통의 '존 매케인상' 수상 관련 언급
[차이잉원 총통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5일 빈과일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핼리팩스 국제안보포럼(HISF)은 2018년 작고한 존 매케인 전 미국 상원의원의 이름을 딴 '존 매케인상'의 올해 공공서비스 리더십 분야 수상자로 차이 총통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HISF은 2009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북미지역 최대의 국제안보포럼이다. HISF는 전날 고 존 매케인의 미망인 신디 매케인의 동의 아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수상자를 발표했다.

HISF는 중국이 지속적으로 대만을 위협하고 있지만 지난해 연임에 성공한 차이 총통은 대만이 중국의 핍박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중국에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방역 성과가 뛰어나지만 중국의 방해로 세계보건기구(WHO)에 참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수상에 대해 "내 개인을 대표하는 것이 아니라 전체 대만인의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만 민주에 대한 국제사회의 중요한 인정"이라면서 "앞으로 자유와 민주가 대만이 세계에 설 수 있는 가장 좋은 훈장임을 다시 증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대만언론은 차이 총통의 존 매케인상 수상에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보도했다.

빈과일보는 지난달 11일 HISF가 '중국의 지속적인 압력에 강인하게 대응'하는 차이 총통에게 상을 수여하려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미국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포럼의 최대 협찬자인 캐나다 정부가 2018년 12월 미국의 요청에 따라 중국 화웨이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을 체포한 후 악화한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협찬을 철회하겠다며 포럼을 압박했다는 것이다.

이후 비난을 받은 캐나다 정부는 지난달 15일 차이 총통의 수상에 동의하고 포럼에 매년 약 300만 캐나다달러(약 27억3천만원)를 계속 지원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수상결정을 비판하는 캐나다 주재 중국대사관 홈페이지 게시물
[캐나다 주재 중국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측은 이번 결정에 강력 반발하며 차이 총통에 대한 수상 결정을 취소하도록 요구했다.

캐나다 주재 중국대사관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엄중히 위반하고 '대만 독립' 분열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보냈다"면서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사회의 보편적 공통인식이자 중국·캐나다 관계의 정치적 기초"라면서 "'두개의 중국'을 꾸미는 어떠한 계략도 반드시 실패하고, 중국의 국가주권을 해하는 어떠한 행위도 호된 공격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HISF가 대만 문제가 고도로 민감하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확실히 준수하며, 즉각 차이 총통에 대한 잘못된 수상자 선정을 취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