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185 0372021050567935185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3093000 지난해 복권 최고 절반 공익사업 2105060901

지난해 복권수익 역대최고 5.4조…절반은 공익사업 지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지난해 정부가 복권을 판매해 얻은 수익 5조4000억원 중 절반을 취약계층 지원 등 공익사업, 지방자치단체 법정배분사업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절반인 2조7000억원 가량은 당첨금 지급에 사용했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의 '2020년도 복권 및 복권기금 관련 정보공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복권기금 수입은 총 6조5349억8600만원이다. 이 중 5조4762억8000만원은 복권 판매로 올린 수입이다. 복권 판매 수입이 5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복권 종류별 수입을 보면 온라인복권(로또)이 4조7987억6800만원, 인쇄복권이 3694억9천200만원, 결합복권이 2229억8000만원, 전자복권이 850억4200만원이다.

지난해 복권기금 수입 중 당첨금 지급에 쓰인 돈은 2조7993억4800만원이다.

다가구주택 매입임대, 한부모가족자녀 양육비 지원, 가정폭력방지 및 피해자 지원, 청년·대학생 소액금융지원, 저소득층 장학사업 지원, 여성출소자 취업전문시설 조성 등 공익지원사업과 법정사업에 2조2555억3500만원이 사용됐다.

th5@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