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167 0242021050567935167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3051000

“정신과 방문 어려우셨다면 디지털 케어 ‘마인들’로 오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티파이 문우리 대표 인터뷰

MBTI식 심리유형 검사부터 1대1 상담까지

직군 특성 고려한 직장인 스트레스 관리도

이데일리

문우리 포티파이 대표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우울증이나 공황장애가 심각한 질병으로 여겨지고, 정신과 치료가 꽤 대중화된 시대임에도 바쁘다는 핑계로 참고 견디거나 주변의 눈치가 보인다는 이유로 치료하는 것을 미룬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출신인 문우리(36) 포티파이(40FY) 대표는 이런 사람들을 위해 ‘정신과로 향하는 문턱을 낮추고 싶어’ 포티파이를 창업했다. 임상심리 전문가 3명, IT 전문가 2명, 기획·마케팅 2명과 팀을 꾸렸고, 지난1월 맞춤형 온라인 마음관리 프로그램 ‘마인들(MINDLE)’을 출시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우리나라 정신과 방문 환자 수는 213만명인데, 정신과 전문의는 3000명 수준에 불과하다. 정신과 평균 진료시간은 불과 10~15분 남짓. 밀린 환자들을 소화하기 위해선 대부분 약물 처방 위주로 진료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

문 대표는 “정신과에서 8년을 근무했는데, 오전에 한 타임을 보면 9시부터 1시까지 30명 정도를 받았다. 유명 교수님들은 하루에 100명씩도 받는다”며 “정신과 진료는 이야기도 많이 해야 하는데, 회의감이 커져 창업을 생각했다”고 창업 배경을 말했다.

마인들은 엄격이, 물렁이, 고독이, 콩콩이, 버럭이 등 캐릭터로 만들어진 다섯 가지 유형으로 성향을 분석해 온라인 진단을 시작한다. 남들이 좋다면 다 좋은 곰은 물렁이고, 활화산처럼 언제 터질지 모르는 사자는 버럭이인 식이다. 혈액형별 심리테스트나 요즘 유행하는 MBTI 검사 같은 느낌이어서 친숙하다. 성격유형을 확인하고 나면 온라인 1대1 상담은 물론 비슷한 성향끼리 모이는 그룹치료도 병행할 수 있다.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영업·서비스·육체노동 등 직군별 맞춤형 솔루션을 몇 주차 또는 몇 개월 단위의 프로그램으로 제공하기에 기업들이 직원 스트레스를 관리하는데도 좋다.

문 대표는 “귀여운 캐릭터를 만들고, 프로그램 구성도 챌린지 형태로 꾸려 친숙함과 동시에 재미를 제공하고자 했다”며 “비용 역시 정신과 진료는 한 번에 3만~4만원, 심리상담센터는 1시간에 7만~15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가는데 마인들은 한 달에 2만~3만원대의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체계적인 정신건강 케어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시간적인 면에서도 마인들은 1분 단위부터 몇 시간까지 관리할 수 있다. 문 대표는 “정신과 방문이 어려우셨던 분들이라면 주저 없이 마인들을 켜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