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162 0522021050567935162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2990000 신한카드 그린리모델링 사업 36개월 무이자 할부 지원 2105060931

석유공사, 동해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석유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진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석유공사는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실시한 예비타당성조사를 4일 최종 통과했다고 5일 밝혔다.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은 석유공사가 한국동서발전, 노르웨이 국영석유회사 에퀴노르와 함께 2026년 전력생산을 목표로 울산 앞바다에 200㎿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건설하는 국내 최초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프로젝트이다.

뉴스핌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조감도 [사진=한국석유공사] 2021.05.05 fedor01@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석유공사는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이 종합 사업성 여부를 판단하는 계층화분석(AHP) 부분에서 0.56를 기록, 타당성 확보 기준인 0.5 이상을 상회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에 힘입어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을 본격 추진함으로써 정부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미래 친환경 에너지 시대로 전환을 본격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석유공사는 지난 2018년 10월 풍향계측기인 라이다(Lidar) 설치를 시작으로 2020년 6월 울산시, 민간기업과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육성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하는 등 성공적 사업수행을 위한 준비작업을 착실히 진행해 왔다.

안범희 석유공사 신성장사업추진단장은 "탄소에너지 시대에서 미래 청정에너지 시대로의 대전환을 위한 의미있는 출발점"이라며 "성공적 사업수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관련 업계에서는 이번 KDI 예비타당성 조사 최종통과로 약 2만5000개의 일자리 창출과 약20만 세대(4인 기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75만㎿의 전력을 생산할 것으로 기대되는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 추진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