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136 0142021050567935136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2785000

"진로·연구 고민하는 친구에게 K-클럽 추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IRD, 올초 'K-클럽' 확대 개편
연구자부터 이공계 대학원생까지
역량 진단해 주고 교육과정 추전
현직 근무하는 멘토들이 조언도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과학기술인들의 경력개발을 종합적으로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 이용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은 과학기술인 경력성장지원 플랫폼 'K-클럽'을 통해 연구자들의 역량을 진단하고 교육과정을 추천해주고 있다. 올초부터는 이공계 대학원생들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개편해 취업이나 창업에 특화된 맞춤형 진단도 가능해졌다. K-클럽은 다양한 멘토링 제도와 성공사례 콘텐츠를 제공해 연구자간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울산과학기술연구원(UNIST) 도시환경공학부 박사과정생인 장상훈씨는 "재난관리공학을 연구하면서 대피에 관련된 연구 문제를 만들어나가는데 K-클럽이 유용했다"고 설명했다.

멘토링 제도는 온라인 1대1 멘토링에서 화상, 그룹 멘토링 등 다양한 유형이 있어 개인 선호에 따라 맞춤형 멘토링이 가능하다. 특히, 청년 과학기술인이 현직 종사자에게 취·창업 정보와 조언을 얻을 수 있는 '이공계 실무 아카데미'를 새롭게 도입했다.

멘토로 참여하고 있는 한국기계연구원 강건용 책임연구원은 "멘토링을 진행하면서 그냥 묻혀버릴 수 있는 제 경력이 연구자들에게 보탬이 돼 뿌듯했다"고 말했다.

K-클럽에는 이뿐만 아니라 역량진단 서비스와 자가설계 교육을 통해 과학기술인이 경력개발에 필요한 구체적 가이드를 얻을 수 있다.

역량진단은 기존 재직자에게만 제공됐던 진단 문항을 대학원생을 위한 문항도 새로 마련했다. 또 박사후연구원을 포함한 성장단계별 필요역량을 스스로 진단할 수 있다.

경력개발 자가설계 교육은 이공계 석·박사, 재직자, 고경력자 등 대상에 따라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경력설계 작성 실습과 각계 최고 전문가를 통한 커리어 코칭을 강화했다.

사실 이러한 교육이나 멘토링 프로그램은 온라인 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KIRD는 지난해 시범적으로 한두차례 진행한 뒤 올해 본격적으로 자가 설계 교육과정과 멘토링 과정을 대상별로 나눠 오프라인 과정을 진행해왔다.

KIRD 김주봉 인재연구본부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오프라인 과정을 진행하지 못했지만 상황이 호전되면 다시 재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