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132 1102021050567935132 08 0803001 itscience 6.3.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2887000

‘임금협상 결렬’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쟁의 찬반 투표 돌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홈페이지에 게시한 쟁의 찬성 촉구 영상.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사와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한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이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쟁의 행위 찬반 투표를 시작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노조는 전날부터 조합원 2400여명을 대상으로 파업 등 쟁의 활동에 대한 찬반을 묻는 전자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이창완 노조공동위원장은 전날 노조 홈페이지에 게시한 영상을 통해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회사의 교섭 해태 실태를 알리고 쟁의권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3일) 조정을 신청했다”며 “대화 의지가 없는 상대는 말로 해서 통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사는 대화를 거부하고 노조를 무시하며 탄압하고 있다”며 “조합 판단으로는 쟁의활동 외에 다른 대안은 없다”고 했다.

중노위가 노사 간 견해 차가 좁혀지지 않는다고 판단해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고, 쟁위행위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50% 이상이 찬성하면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할 수 있다.

올해 2월부터 회사와 임금협상을 벌여온 노조는 사측의 교섭 태도 등을 문제 삼으며 지난달 27일 열린 제8차 단체교섭에서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기본인상률 6.8%와 위험수당 현실화, 해외 출장자에 대한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회사는 이미 노사협의회와 합의한 기본 인상률 4.5% 이외에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그간 교섭에서 양측이 평행선을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비즈

이창완 노조공동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서 찬성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