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105 125202105056793510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2281000

美 민주당 당직자, 흑인 의원에 '오레오 쿠키' 비난했다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 소속 당직자가 공화당 소속 흑인 상원의원을 '오레오 쿠키'에 빗댔다가 사과했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민주당 텍사스주 라마 카운티 지부장인 개리 오코너가 현지시간으로 4일 공화당 팀 스콧 상원의원에게 사과 서한을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오코너 지부장은 스콧 의원이 최근 바이든 대통령의 의회 연설 내용을 비판하며, 미국은 인종차별적인 나라가 아니라고 말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는 신념 없는 오레오일 뿐이다"라고 비난했습니다.

오레오는 초콜릿 쿠키 사이에 하얀색 크림이 있는 과자로 '겉은 흑인이지만 속은 백인인 사람'을 뜻하는 속어로, 미국 흑인 사회에선 모욕적인 표현으로 받아들여집니다.

공화당은 해당 인사의 사퇴를 촉구하며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오코너는 역풍이 일자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인종적 감수성이 부족한 발언에 대해 스콧 의원과 라마 카운티 주민에게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민주당은 성명을 내고 "오코너 지부장은 지난 7년간 라마 카운티 민주당원을 이끌었고 그가 인종 정의를 위해 노력한 사실은 지역사회에 잘 알려져 있다"라며 "그의 최근 발언은 그가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임소정 기자(wit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