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625 0962021050567934625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1390000 출퇴근용 회원제 경기프리미엄버스 16개 노선 확대 2105060701

경기도, 프리미엄버스 기존 6개 노선 →16개 노선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의정부=스포츠서울 좌승훈기자]경기 프리미엄버스가 올해 기존 6개 노선에서 최대 16개 노선까지 늘어난다.

경기도는 이달 부터수도권 출퇴근 교통편의 제고를 위해 ‘경기 프리미엄버스’ 10개 노선이 순차적으로 확대 도입 된다고 5일 밝혔다.

‘경기 프리미엄버스’는 민선7기 공약인 ‘대중교통이 자가용보다 편한 경기’ 실현 차원에서 출퇴근 시간대 자가용 이용객의 대중교통 이용전환을 유도하고자 도입한 신개념 교통 서비스다.

28~31인승 우등형 차량, 모바일 좌석 예약제 시스템, 주요 거점만 정차하는 급행화, 코로나 시대 대비 태그리스(Tagless) 결제시스템 등으로 일반 광역버스보다 넓고,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도는 지난해 11월부터 수원 1개, 용인 3개, 화성 2개 총 6개 노선을 시범사업으로 도입·운행 중으로, 기존 광역버스의 단점으로 지적 받아 온 입석운행, 긴 승차대기 및 이동 시간, 잦은 환승, 좁은 좌석, 출퇴근 시간 단축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월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71%가 10~20분 이상 출근시간이 단축됐다고 답변했고, 만족한다는 응답이 88%로 높게 나타났다. 아울러 68% 이상이 프리미엄버스를 증차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도는 이 같은 시범사업 운영 성과에 힘입어 올해 시군별 수요조사를 토대로 노선을 확대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우선 1차로 수원(권선)-서울역, 용인(마북)-숭례문, 용인(흥덕)-잠실, 의정부(민락1)-건대, 의정부(민락2)-건대, 의정부(민락2)-창동, 의정부(고산)-건대 7개 노선이 오는 10일부터 순차적으로 도입된다.

나머지 3개 노선은 시흥 2개, 양주 1개 노선으로, 시군 협의, 노선계획 수립, 한정면허 공모 등의 절차를 거쳐 확정, 연내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경기 프리미엄버스는 회원제로 운영되고 있는데, 모바일 앱 미리 플러스(MiRi+)를 내려 받아 회원 등록 후 탑승하려는 노선과 좌석을 미리 예약하면 된다.

주말과 공휴일은 운영하지 않으며, 출퇴근 시간(출근 오전 6~9시, 퇴근 오후 5~10시)대에만 운행한다. 운임은 평일 출퇴근 한정 운행한다는 점, 기존 버스와의 차별화 등을 고려해 1회 당 3050원이다. 다른 대중교통과 마찬가지로 환승요금제가 적용된다.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신규 노선에 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 이를 바탕으로 확대계획을 수립해 운행노선과 운행시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hoonj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