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609 1022021050567934609 05 0506003 sports 7.0.0-HOTFIX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1334000

'우린 결승으로 간다!'...흥분한 맨시티 선수들, 라커룸서 '광란의 파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은 챔피언스리그(UCL)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맨시티는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UCL 4강 2차전에서 파리생제르맹(PSG)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1차전에서 2-1로 승리했던 맨시티는 총합 스코어 4-1로 결승전에 진출했다.

맨시티는 초반 PSG의 기세에 밀렸지만 단 한번의 기회를 제대로 살렸다. 전반 11분 공격 진영으로 한번에 패스가 연결됐다. 이후 케빈 더 브라위너의 슈팅이 수비수 몸에 맞고 흘러나오자 리야드 마레즈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맨시티는 PSG의 파상 공세를 육탄 방어를 통해 막아냈다.

후반에도 맨시티의 집중력이 먼저 빛났다. 후반 18분 필 포든과 더 브라위너가 후방에서부터 공을 끌고 올라왔다. 더 브라위너가 포든의 속도를 살려주는 패스를 공급했고, 포든도 망설이지 않고 크로스를 투입했다. 뒤따라오던 마레즈가 또 한번 밀어 넣으며 2-0을 만들었다. PSG선수들은 급해지기 시작했고, 흥분한 앙헬 디 마리아가 퇴장까지 당하며 자멸했다.

맨시티는 편안하게 경기를 운영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맨시티 선수들은 서로를 껴안으며 결승 진출을 자축했다. 올렉산드르 진첸코는 곧바로 엎드려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셰이크 만수르 구단주가 맨시티를 인수한 뒤, 그리고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임하면서 맨시티는 유럽 최정상에 오를 것이라는 기대를 많이 받았지만 단 한 차례도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매번 8강 문턱에서 좌절하며 많은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이제는 그 비판을 뒤엎어버릴 기회가 찾아온 것이다.

아직 우승이 확정된 건 아니지만 선수들은 행복감을 드러냈다. 라커룸에 들어가서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들은 그야말로 광란의 파티를 벌였다. 맨시티 골키퍼 잭 스테판은 이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개인 SNS에 올렸다. 음악 소리가 너무 크고, 선수들과 스태프들이 뒤엉켜 누가 누구인지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흥분의 도가니였다. 이 영상을 보고 글로벌 축구 매체 '블리처 리포트'는 "결승전에 도달한 뒤 맨시티 라커룸이 열정적으로 변했다"고 표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