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511 1352021050567934511 08 0803001 itscience 6.3.1-RELEASE 135 인더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0803000

전기차 아이오닉5가 LG유플러스 매장에?...‘MZ세대’ 제대로 겨냥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남역 ‘일상비일상의틈’서 현대차 아이오닉5 이달말까지 전시..고객과 소통 차원

MZ세대 두 기자 매장 방문해 전시 관람..“친환경·전기차 실물보니 관심 더욱 커져”

인더뉴스

LG유플러스 일상비일상의틈에 전시된 현대차 아이오닉5. 사진ㅣ인더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더뉴스 권지영·이승재 기자ㅣ“스마트폰을 처음 접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 드는데요. 실물을 보니 전기차가 앞으로 미래의 자동차가 될 것이란 확신이 듭니다.”

한 통신사에서 운영하는 매장에 들어서자마자 정면에 마주한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를 본 인턴 기자(MZ세대)가 건넨 말입니다. 1층 매장 안쪽에 현대자동차에서 지난달 출시한 전기차 ‘아이오닉5’가 자리잡고 있는데, 그 주변엔 대학생, 직장인, 중년층 등 다양한 연령층이 모여 있었습니다.

매장 입구 오른쪽에는 항공기 1등석을 연상시키는 연출로 구성된 ‘아이오닉5’의 내부 좌석을 배치해 앉아 볼 수 있는 체험존을 마련해 승차감이 어떤지 경험할 수 있습니다.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불과 5분 남짓한 이곳은 LG유플러스(대표이사 황현석)가 운영하는 ‘일상비일상의틈’입니다.

지난 3일 방문한 ‘일상비일상의틈’은 MZ(1980년대 초 ~2000년대 초 출생자)세대를 겨냥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최첨단 정보기술과 커피, 자연 등의 아이템을 전시하는 체험형 매장입니다. 이곳에서 진행하는 캠페인이나 전시는 ‘지속가능한 환경’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최근 이동통신사는 MZ세대 고객을 겨냥한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 중 LG유플러스는 국내 5G 상용화 이후 서울 시내 한복판에 ‘일상비일상의틈’을 운영하며 끊임없이 MZ세대와 소통하고 있는데요. 특히 이번 전시는 환경에 대해 고민하는 MZ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차를 이달 말까지 전시하고 있습니다.

인더뉴스

현대차 아이오닉5를 체험하고 있는 이승재 인턴기자. 사진ㅣ인더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6일부터 진행한 이번 행사는 전시 후 약 6일 동안 5600여명의 고객이 직접 체험했습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아이오닉5를 선택해 전시하는 이유가 ‘친환경 전기차량’으로 내장이나 페인트 등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만들어졌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환경에 대해 소통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첫 적용된 차로 지난달 19일에 정식 출시됐습니다. 현대차를 대표하는 전기차인 만큼 아이오닉5는 향후 현대차가 친환경 제조사로 발돋움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차입니다.

MZ세대인 기자(1980년 초 출생자)와 인턴기자(1990년 초 출생자)가 체험한 ‘아이오닉5’는 신기하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겉모습은 디자인이 세련된 소형 SUV처럼 보였으나 차량 내부인 운전석과 조수석에 앉으니 기존 차량에서 볼 수 있는 대형 화면과 버튼 등이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마치 차량 컴퓨터를 만지는 느낌이 들면서 작동법이 생소했는데 마치 스마트폰이 처음 등장해 실물을 봤을 때의 느낌과 비슷했습니다. 애플에서 아이폰이라는 첫 스마트폰을 출시했을 때 언론에서 ‘미래의 휴대폰’이라고 떠들썩했었는데, ‘아이오닉5’ 역시 미래차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이승재 인턴기자는 “전시하는 곳이 많지 않아서 실물이 궁금했는데, 너무 신기하다”면서 “실제로 보니 자동차 시장의 변화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구나 느껴지고 전기차의 사이드미러, 시트, 콘센트 등이 차세대 자동차의 모습을 연상시켜 설렜다”고 말했습니다.

인더뉴스

아이오닉5의 전기 연결 장치. 사진ㅣ인더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닉5는 전기차답게 차량 내부의 전기를 활용할 수 있었는데요. 차량 오른쪽 뒷편에 있는 전기충전장치 커버를 열자 220V를 꽂을 수 있도록 마련돼 있는데요. 윗쪽에 있는 버튼을 눌러 배터리 잔량을 확인한 후 드라이기를 꽂으니 윙 소리를 내며 정상 작동했습니다. 전기 코드는 차량 안쪽에도 마련돼 있어 노트북 사용 등이 가능합니다.

LG유플러스 일상비일상의틈 매장 관계자는 “최근 캠핑도 하고 차박(차에서 숙박)도 많이 하는데, 트렁크 뒷공간을 펼쳐 누울 수도 있고 전기를 연결해 조명이나 가전제품 등을 연결할 수 있다”며 “전기는 충전된 배터리의 80%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배터리 잔량이 20%가 되면 자동으로 꺼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전시는 MZ세대뿐만 아니라 40~50대의 방문도 많았다고 하는데요. 환경에 관심이 있는 MZ세대에 이어 실제 자동차 구매 여력이 있는 40~50대 역시 친환경인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승재 인턴기자는 “아이오닉5를 보면서 현대자동차의 ESG 경영 강화는 물론 차량내부 시트에 사용된 친환경소재를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우리 기업은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주기 충분했다”면서 “다만, 관람객 입장에서 현대차가 기획한 전시 같다는 생각들었는데, 전시에 LG유플러스만의 기능을 가미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장준영 LG유플러스 CX마케팅담당은 “앞으로 취향을 발견하는 공간인 일상비일상의틈에서 지속가능한 환경과 같은 MZ세대들이 좋아하는 ESG 활동을 테마로 고객참여를 높이고, 그들이 열광하는 브랜드와 제휴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