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123 0962021050567934123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46769047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9010000 백신 후유증 케바케 이강철 감독 우준 2105061001

이슈 [연재] 스포츠서울 '백스톱'

KT 심우준 백신 맞고 멀쩡한 이유 추측에 이강철 감독 "일리있네"[백스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T 심우준이 3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KBO리그 KT와 KIA의 경기 4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KIA 선발 김유신을 상대로 역전 1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척=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일리있네!”

KT 이강철 감독이 껄껄 웃었다. 국가대표 예비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KT 젊은 선수들이 백신 접종 후 각기다른 소감을 남겼기 때문이다.

이 감독은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정규시즌 원정경기를 앞두고 “3일과 4일에 나눠 백신 접종을 했는데, 선수마다 느끼는 게 다른 모양”이라며 “대체로 독감 주사를 맞았을 때 느낌이라는데, 어떤 선수는 아무 이상 없다하고, 또다른 선수는 뻐근하다고 한다. 개인차가 있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예비 태극전사들은 대부분 경미한 근육통을 호소했다. 통증이 전혀 없다는 선수가 눈에 띌 수밖에 없다. 이 감독은 “(심)우준이는 아무렇지 않다고 한다. 반면 (강)백호는 근육통 때문에 어제(4일) 훈련을 쉬었다. 4일 주사를 맞은 (배)정대도 약간 뻐근하기는 하지만 경기를 뛰는데 무리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젊은 세 선수의 ‘개인차’는 어떤 차이가 있는 것일까.

배정대는 예비역이고, 강백호는 대표팀 승선이 유력하다. 반면 심우준은 공수에서 조금 더 가치를 증명해야 하는 경계선에 위치 해 있다. 당연히 심우준이 가장 절실한 상태다. 이 감독은 이 얘기를 듣더니 껄껄웃으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렸다. “일리 있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