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072 0142021050567934072 03 0303001 economy 6.3.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8556000

공매도 과열종목 22개서 2개로 줄어…시장 다소 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공매도 재개 후 이틀 만에 급감하던 주가 다시 안정화되자 과열종목 지정 건수도 첫날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4일 공매도 과열로 지정된 종목은 차바이오텍, 주성엔지니어링 등 2건이다. 공매도 재개 첫날인 지난 3일 신풍제약, 두산퓨얼셀, 롯데지주 등 22개 종목이 과열종목으로 지정된 것과 비교하면 10분의 1로 줄어들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 시장의 공매도 거래대금도 지난 3일 1조1094억원이었으나 하루 만에 8920억원으로 전날대비 19.6% 감소했다. 4일 공매도를 주도한 외국인의 거래금액도 전날 대비 21.3% 줄어든 7649억원으로 집계됐다.

공매도의 기세가 약해지면서 증시도 회복세로 접어들었다. 3일에는 코스닥 바이오 종목 등에 공매도가 집중되면서, 코스닥지수는 2.20%까지 급락했지만 4일에는 전 거래일 대비 0.56% 회복했다. 3일 0.66% 하락한 코스피도 4일에는 0.64% 상승 마감했다.

이는 3일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된 22개 종목이 4일 하루 동안 공매도가 금지되면서, 주가가 안정세를 회복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공매도 취약 종목으로 거론됐던 셀트리온(4.21%), 셀트리온헬스케어(4.45%), 셀트리온제약(3.01%) 등 셀트리온 3형제는 4일 하루 만에 급락세를 딛고 일제히 상승했다. SK이노베이션(7.05%), 삼성SDI(1.72%), LG화학(1.43%) 등 배터리 3사와 카카오게임즈(3.09%), 에이치엘비(4.73%) 등도 하루 만에 상승 반전했다.

다만 6일의 경우 22개 과열종목의 공매도가 일제히 재개됨에 따라 이들 종목이 다시 하락세를 이어갈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공매도가 또 다시 과열되면 증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