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041 056202105056793404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8475000

박주민 “문자 폭탄, 극성친문 지지자들 전유물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열성 당원 문자 폭탄 두고 당 내 논쟁

朴 “문자 보내지 말라는 건 정치인으로서 올바른 화법 아냐”

세계일보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5일 열성 당원들이 의원들에게 보내는 이른바 ‘문자 폭탄’에 대해 “문자를 받아서 위축된다고 보내지 말라는 것은 정치인으로서는 올바른 화법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여당 내에서 논쟁의 중심의 서있는 이른바 ‘문자 폭탄’에 대해 박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문자 폭탄이 극성친문 지지자들의 전유물은 아니다”라며 “그분들이 보내는 문자도 이슈에 따라서 다르기도 하고 다른 사람들이 보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최근 SNS를 통해 “우리 진영의 불공정을 드러내놓고 반성할 기미가 보이면 좌표를 찍고 문자 폭탄을 날리고 기어이 입을 다물게 했다”며 “당 지도부가 미사여구로 불공정을 감추려 문자폭탄을 두둔했고, 그 결과가 당심과 민심의 괴리”라고 주장했다. 의원들이 소신 발언을 하려고 할 때 마다 특정 인물이 SNS 등에 의원 연락처를 공개하면서 이른바 ‘좌표’를 찍는다. 그러면 수천명의 당원들이 동시에 문자 세례를 날리는 방식으로 의원에게 ‘문자 폭탄’을 퍼붓는 데 조 의원이 이를 저격한 셈이다.

하지만 박 의원은 이에 대해 “문자를 보내지 말아라라고 이야기하는 건 정치인으로서는 올바른 화법은 아니다”라며 “다른 분들의 목소리도 있고, 또 다른 방향으로 고민할 수도 있으니 보내주신 문자를 유념해서, 그렇지만 제가 맞다고 생각하는 부분, 그다음에 다른 분들이 또 많이 지지해 주시는 부분으로 좀 가겠다고 하고 가는 게 맞다”고 반박했다. 그는 “기자도 기사를 쓰면 댓글이 달리는데 댓글 달리니까 위축되니까 기사를 못 쓰겠다고 하면 댓글을 달지 마세요라고 할 것인지”라며 “그렇게 댓글을 달지만 저는 이 생각이 맞기 때문에 이 기사를 씁니다 이게 맞는 자세인지, 그렇게 생각해 보면 간단할 것 같다”고 했다.

박 의원은 자신도 ‘문자 폭탄’을 받았던 경험을 소개했다. 그는 “지난해 초 아이가 아파서 응급실을 찾아가야하는데 문자가 하도 들어와서 휴대전화가 자꾸 꺼졌다”며 “‘한 7분만이라도 문자가 좀 멈췄으면 좋겠다’고 기도를 했다. 문자를 막 집단적으로 보내시는 분들이 진짜 소위 말하는 극성친문 이런 분들만이 아닌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그때 제가 문자를 받았던 건 출입국관리법 개정안을 냈었었는데 그 출입국관리법에 관련된 문자였다”며 “또 그전에는 여성인권 신장을 위해서 집회하셨던 분들이 있었는데, 그분들이 또 집단적으로 엄청나게 문자를 보내서 제가 다운이 된 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간혹 욕설 및 인신공격성 문자를 보내는 건 되레 효과를 떨어뜨린다고 꼬집었다. 그는 “욕설이나 인격모독적 문자는 자제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저도 드린다”며 “문자를 읽고 유념하는 부분이 있는데, 너무 지나친 욕설이나 인격모독적인 부분은 문자 받고 있는 그 문제 자체도 있지만, 받아들이는 입장에서도 오히려 효과도 적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