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033 0142021050567934033 02 0204001 society 6.3.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8306000 김학의 사건 검찰총장 후보 권력 수사 2105052106

검찰內 "총장 후보에 '5적'이 지명, 말도 안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검찰총장 후보에 지명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정부 입장에서만 대변하고 검찰 조직과 소통하지 못하는 검찰총장 후보자는 사퇴해야 한다"(수도권 검찰청 A간부)
"여권을 위해 검찰 조직을 팔아먹는 소위 '검찰 5적(賊)'이라는 말까지 나오는 인사가 총장이 되는 게 말이 안된다"(B부장검사)

대표적인 친정부 인사로 분류되는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58·사법연수원 20기)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것을 두고 검찰 내부에서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검사로서 정치적 중립성이 있어야 하는데도 여권과 정부를 대변하는 역할에만 치중해 검찰 조직을 아울러야 하는 검찰총장감으로 부적합하다는 것이다. 김 후보자는 차관 시절 법무부와 대검찰청 사이의 갈등을 제대로 중재하지 못하고, 사사건건 정부 편에만 섰다는 평이 많아서 '검찰 5적'이라는 비난까지 받아왔다.

5일 일선 검사들에 따르면 검찰 내부에서는 김 후보자에 대한 총장 지명이 말도 안된다는 분위기가 역력한 상황이다.

김 후보자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받는 데다 정치적 중립성에 의문을 갖는 의견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열린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에서 최종 후보군 4명을 정할 당시 김 후보자가 가장 적은 지지를 받았다.

이 같은 배경에는 검찰 내 신망이 높지 않다는 평가가 한몫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때는 대검에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제안, 후배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그간 다수의 사건에서 친정부 성향을 대놓고 드러내 내부에서는 '정치 검사'라는 비아냥도 돌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는 김 전 차관의 불법 출금 의혹 사건의 피의자인데도 검찰의 출석 요청을 수차례 거부하다가 서면조사에 응했다. 그는 2019년 3월 이 사건이 벌어질 당시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즉 정치적 중립성 부재와 수사를 받는 피의자 신분은 총장으로서 결격 사유라는 게 검찰 내부의 반응이다. 그러나 여권에서는 김 후보자가 김 전 차관 불법 출금 의혹을 비롯해 월성원전 경제성평가 조작 의혹과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등 정부를 겨냥한 수사를 여권에 피해가 가지 않는 선에서 봉합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돌고 있다.

수도권 검찰청의 C부장검사는 "김 전 차관이 검찰과의 소통보다는 여권의 입장만 대변하는 역할을 하다보니 후배 검사들의 신망을 잃은 지 이미 오래됐다"며 "김 전 차관이 총장으로 지명된 소식이 전해지자 후배 검사들이 망연자실해하고 있다"고 했다.

D검사도 "김 전 차관이 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후 내부 분위기가 정말 좋지 않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잃었다는 이유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총장 후보에서 탈락한 상황에서 같은 친정부 인사인 김 전 차관은 후보로 지명된 게 '어불성설' 아니냐"고 반문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김 후보자가 법무부·검찰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면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이를 기반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아울러 법무부 차관이 되기 전까지 후배 검사들과 소통을 잘 해온 만큼 총장이 되면 예상과 다르게 조직을 잘 아우를 것이라는 평도 있다.

E검사장은 "김 전 차관이 광주지검 장흥지청장 시절 후배 검사들과 주말에 장흥 수인산에 수시로 놀라가고, 집으로 후배들을 초청해 밥을 먹일 정도로 격 없이 소통을 잘하는 사람"이라며 "수인산에 오르는 걸 좋아해 딸의 이름도 수인이라고 짓는 평범한 사람"이라고 회상했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