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3957 0242021050567933957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4 이데일리 57858643 false true false true 1620188072000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무료 검사있는데 굳이" 외면받는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주부터 약국서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판매

약사 "별로 팔리지 않아…추가 주문 계획 없어"

낮은 신뢰도·무료 PCR검사에 찾는 소비자 적어

[이데일리 이용성 김대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용 키트가 지난달 말부터 약국 등 시중에 물량이 풀렸으나 반응이 미적지근하다. 간편하고 빠르게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어 출시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을 것이라 기대됐지만, 부정확성 문제가 남아 있는데다 무료 이동형 유전자 증폭(PCR) 검사도 진행되는 탓에 잠잠한 분위기다.

이데일리

지난달 30일 서울의 한 약국에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가 진열돼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팔려”…약국도 최소 물량만 구비

지난 4일 이데일리가 돌아본 서울 도심의 약국은 대부분 자가검사키트가 매대 앞 잘 보이는 곳에 진열돼 있었다. 그러나 대부분 제품으로 꽉 채워져 있거나 한두 군데만 비어 있었다. 약국은 수요가 어떨지 몰라 최소 주문 단위인 10세트만 들여왔지만 찾는 사람이 없는 상황이다.

서울 용산구의 한 약국 관계자는 “저번 주 금요일에 일단 10개만 들여왔는데 지금까지 1개 팔렸다”며 “지금 분위기로 봐선 앞으로 추가 주문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인근 약국 역시 마찬가지였다. 약사 이모씨는 “사람들이 ‘이런 것이 있구나’ 정도의 반응이지 실제론 구매까지 이어지지 않는다”며 “관련 문의조차 없었다”고 설명했다.

시민들의 반응 역시 마찬가지였다. 약국에 들른 배모(56)씨는 “검사키트를 파는 것을 알고 있지만 굳이 살 필요성을 못 느끼겠고, 앞으로도 구매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본 적 있다는 김모(30)씨도 “선별진료소에 가면 검사가 무료고, 나라에서 백신도 무료로 맞춰주는데 굳이 비싼 돈 들여가면서까지 살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낮은 신뢰도·무료 PCR 검사에 찾는 소비자 적어

시민 중 일부는 자가검사키트를 ‘비상용’ 정도로만 구비해두지, 일상에서 활발하게 이용하진 않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학원강사로 일하는 40대 김모씨는 “증상이 생기고, 선별진료소에 갈 상황이 안 될 때를 대비해 구비해 놓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직장인 A(31)씨 역시 “선별진료소에 가기 힘든 경우 1개 정도는 써볼 것 같다”면서도 “말 그대로 ‘비상용’일 뿐 검사키트에 의존하지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자가검사키트에 대한 반응이 미적지근한 것은 해당 키트의 신뢰도가 비교적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 성동구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50대 이모씨는 “키트의 정확성이 떨어지는데다가 가격도 생각보다 비싸서(개당 1만6000원) 사람들이 이용하지 않는 것 같다”며 “주변에서도 ‘차라리 무료로 정확하게 검사해주는 진료소에 가겠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방역당국은 검사키트가 보조 수단임을 재차 강조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지난달 29일 “자가검사키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허가 사항에 따라 호흡기 감염증상이 있는 개인이 신속한 확진검사가 어려울 경우에 보조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자가검사 결과가 음성일 경우라도 가짜 음성이 있을 수도 있기에 방역수칙은 반드시 준수하고, 감염이 의심될 경우에는 유전자 검사를 별도로 받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식약처도 자각검사키트를 보조적인 수단이라고 선을 그은 상태다. 식약처는 지난달 30일 자가검사키트 제품에 ‘진단’이라는 표현을 쓴 업체 SD바이오센서에 ‘검사’로 바꾸라는 행정지도를 내리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