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3886 0092021050567933886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7769000

이재명 "대학 안 가면 세계여행비 천만원"…野 "허경영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대학과 세계일주 보상 다르지 않다면 어떨까"

윤희숙 "대졸-고졸 보수 차이, 인적투자 위해 있어야"

이준석 "대학 안 간 분들 들으면 모멸감에 개탄할 것"

뉴시스

4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경기도교육청-중부지방고용노동청 간 고졸 취업지원 기반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국민의힘은 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학에 가지 않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에 대해 "비전도 책임도 없는 포퓰리즘" "허경영을 벤치마킹하려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청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4년간 대학을 다닌 것과 4년간 세계일주를 다닌 것 중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개발에 도움이 될까"라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다닌 사람의 보상과 별반 다를 것이 없거나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있다면 우회로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각자 원하는 바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며 "대학에 안 가는 대신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이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학력으로 임금차별을 하지 말자는 화두에는 적극 찬성하지만, '4년간 일한 사람과 4년간 대학 다닌 사람 보상이 같아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구호 비슷한 발언은 심각한 자기모순이거나 시대를 읽지 못하는 식견을 내비치는 것 같아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직장에서 같은 일을 하는 근로자의 경우 고등학교 졸업 후 취업해 4년 경력을 쌓아야 대학졸업생과 보수가 같아진다면 그게 바로 차별"이라며 "학력차별 철폐를 외치면서 이런 예를 드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졸자와 고졸자 간의 보수 차이가 과하면 분배와 통합을 해치지만 인적투자를 권장하고 열정을 품게 하기 위해서는 적어서도 안 된다"며 "그래서 대학교육의 질과 접근성을 어떻게 설정할 것인지는 지난 40여년간 선진국의 경제성장과 분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쳐왔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2020.12.12.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의원은 "이 지사의 말대로라면 대학원 석사의 보수는 대졸자와 단2년 경력만큼만, 박사는 5년 경력만큼만 차이 나야 하나"라며 "'대학 안 가는 사람에게 세계여행용 1000만원'처럼 선정적인 낚시를 할 때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여행에서 배울 게 많다는 것에 깊이 공감하지만 대학생이든 아니든 세계여행 제안을 받아 선정해 지원하면 어떨까"라며 "정부 돈보다 장학재단이나 민간재단들과의 파트너십이 더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이제 사탕발림 공약들도 단위가 기본이 1000만원대"라며 "어느 순간에 허경영씨를 초월할 것인지 궁금하다. 그리고 대학 안 간 분들은 이 이야기 들으면서 모멸감을 느끼는 분도 있을 것이고 개탄할 분들이 많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박기녕 부대변인도 지난 4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는 뜬구름 잡는 소리로 청년을 현혹하지 말라"며 "4년 대학 공부와 세계여행을 다녀온 결과가 어떻게 서로 비교 대상이 되는지도 전혀 납득되지 않는다. 허경영씨를 존경한다더니 정책마저도 허경영씨를 벤치마킹하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