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3763 0562021050567933763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7200000

홍준표가 김오수에게 “권력에 끈을 대 총장됐는지 몰라도 검찰 자존심은 지키시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권은 유한하고, 검찰은 영원하다” 페이스북 글

세계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오른쪽)과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정권은 유한하고, 검찰은 영원하다”라며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에게 쓴소리했다.

5일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정권 초기 검찰은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특수 4부까지 동원해 적폐수사에 올인해 상대 진영을 궤멸시키는 정치수사를 자행함으로써 권력의 사냥개 노릇을 충실히 이행했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집권 중반기에는 문 정권 비리를 감싸기 위해 집 지키는 불독이 돼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불법 권력 지키기에 혈안이 됐다”면서 “그렇게 국민 눈치 안 보고 안팎으로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했음에도 수사권은 공수처와 경찰에 다 빼앗겼다”고 현재의 검찰 상황을 짚었다.

홍 의원은 “검찰은 이류 수사기관으로 전락하면서 이제 퇴직 후 변호사도 하기 힘든 형국이 됐다”면서 ‘검찰의 몰락’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사냥개 노릇, 불독 노릇을 한 업보”라고 비꼰 그는 “새롭게 지명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는 부디 이런 검찰은 만들지 마시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남은 검찰의 자존심은 지키시라. 검찰의 존재 이유는 정의 구현”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권력에 끈을 대 총장이 됐는지는 모르지만 총장이 되면 그 끈을 끊어 버려야 한다”라며 “정권은 유한하지만 검찰은 영원하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덧붙이며 글을 맺었다.

세계일보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친정부 인사’로 꼽히는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는 지난 4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고검으로 출근하며 “무엇보다 조직 안정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내부 구성원들과 화합해 신뢰받는 검찰, 공정한 검찰이 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 그는 “어렵고 힘든 시기에 검찰총장 후보에 올랐다”라고 여러 차례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