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3508 0122021050567933508 09 0905001 column 6.3.1-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5580000

[사설]제조업 혁신 속도 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세계 경제 침체 속에서도 우리나라는 제조업이 버팀목 역할을 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지난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3.3%까지 떨어졌지만 한국은 세계 상위권 경쟁력을 갖춘 제조업에 힘입어 1.0%를 기록, 위기를 최소화했다는 것이다.

산업연구원이 5일 내놓은 '한국 제조업 경쟁력, 코로나19 경제위기의 버팀목'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 제조업의 중요성과 기여도가 뚜렷이 드러난다. 한국 제조업 경쟁력은 유엔산업개발기구가 발표하는 세계제조업경쟁력지수(CIP) 기준으로 독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꼽힌다.

보고서는 지난해 팬데믹 영향으로 내수를 통한 성장 방어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강한 제조업 경쟁력 기반으로 수출을 확대, 빠른 경기회복세를 시현했다고 진단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등 주력 제조업이 수출 회복세를 주도했다.

우리 경제에서 제조업이 차지하는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코로나발 위기에서도 제조업의 역할은 컸다.

다만 앞으로도 우리 제조업이 이 같은 역할을 지속하려면 넘어야 할 허들이 적지 않다. 코로나19로 촉발된 디지털, 비대면화 시대에 빠르게 적응할 경쟁력을 갖췄는지 우려가 제기된다. 최근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에서 나타났듯이 미국과 중국 등 강대국 간의 글로벌 공급망, 기술 주도권 경쟁이 여전하다. 미·중 통상 리스크는 우리 제조업에 불안요인으로 남아있다.

코로나19 위기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 제조업에서도 새로운 주도권 다툼이 일어날 것이다. 이때 앞서 준비한 기업과 그렇지 못한 기업 사이에 격차는 예측하기 힘들만큼 벌어질 것이다.

한발 빠른 디지털 전환과 연구개발(R&D) 투자 강화를 통한 기술력 향상이 필요하다. 산업 구조를 고도화해 다양한 변수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야 한다. 코로나 이전과 이후는 완전히 다를 것이라는 게 모든 이들의 예상이다. 우리 제조업 또한 이 같은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미리 고민하고 혁신 기반을 갖춰야 한다. 제조업 혁신에 속도를 내야 한다.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