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3457 0122021050567933457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12 전자신문 58689216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5280000 코로나19백신 수급 불균형 하루 접종 6만명 2105061131

이슈 치료제 개발과 보건 기술

성인 61.4% "코로나19 백신 맞겠다"…3월보다 6.6%P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 10명 중 6명가량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미접종자의 61.4%가 '예방접종을 받겠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3월 조사와 비교해 6.6%포인트(P) 감소한 수치다.

반면 이미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힌 응답자가 '주변에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밝힌 비율은 89.5%로 지난 조사보다 5.1%P 상승했다.

예방접종을 받으려는 가장 큰 이유는 '가족 감염 예방'(80.8%)이며, 접종을 망설이는 주요 이유는 '이상 반응 우려'(84.1%)로 나타났다. 백신 관련 정보는 주로 언론 보도(79.1%)와 정부 발표(66.8%)를 통해 얻고 있으며, 허위 조작정보에 따른 폐해가 심각하다는 응답이 69.4%에 달했다.

방역수칙 실천도를 묻는 문항에서는 대체로 자신은 방역수칙을 매우 잘 준수하지만 다른 사람은 자신보다 잘 지키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마스크 착용' 경우 97.3%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들도 잘 실천하고 있다(90.2%)고 응답했다.

반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경우 96.6%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지만, 다른 사람이 잘 실천하고 있다는 비율은 절반(59.3%) 수준에 그쳤다.

한편,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등교를 하지 않도록 한 권고가 여러 이유로 잘 이행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그 이유(복수답변)로 '증상이 심하지 않다고 생각'(48.1%), '직장/학교 지침에 따라 출근/등교해야 했음'(40.7%), '관련성 없다고 판단'(40.7%) 등을 꼽았다.

방역정책과 관련해 대부분은 '참여·자율 중심의 방역기조'에 동의(66.5%)하나, 유행이 심각해지는 경우 '다중이용시설의 일괄적인 영업 제한'에도 동의(79.2%)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국내 유행 상황에 대해 “한 번 켜진 4차 유행 경고등이 좀처럼 꺼지지 않고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에서는 여전히 전체 확진자의 60% 이상이 나오고 있고, 경남권의 인구 100만명당 확진자는 수도권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