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3372 0512021050567933372 01 0102001 politics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4950000

문대통령 "씩씩하게 코로나 이겨내는 어린이 대견…내년엔 靑에서 만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린이들 마스크 벗고 신나게 뛰어놀 날 최대한 앞당길 것"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4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열린 '청와대 어린이 랜선초청 만남' 행사에서 평창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영상으로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21.5.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은 5일 "씩씩하게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는 어린이 여러분이 너무나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올해 어린이날에는 평창 도성초등학교 친구들과 영상으로 만나 즐겁게 퀴즈를 풀고, 이야기도 나눴다"며 이렇게 밝혔다.

전날(4일)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영상을 통해 강원도 평창 소재 도성초등학교 학생들과 소통에 나선 바 있다. 통상 정부는 어린이날을 기념해 어린이들을 직접 청와대로 초청해 행사를 가져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며 비대면 행사로 대체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제 바람은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나라,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며 "그 첫걸음으로 여러분이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 수 있는 날을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이날에는 여러분을 청와대에서 맞이하겠다"며 "어린이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award@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